Quantcast

영화 ‘레슬러’ 이성경, 독보적 분위기 자랑하는 화보사진 공개…나이 잊은 비주얼로 시선 집중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9.25 05: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영화 ‘레슬러’가 25일 밤 9시 55분 스크린 채널서 방영되는 가운데, 이성경이 화보 사진을 공개했다.

이성경은 25일(한국시간)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성경은 침대에 엎드린 채 포즈를 취한 모습이다. 인형같은 비주얼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자랑하는 그의 모습에 보는 이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트렌디하게 생겼다”, “어쩜 분위기가 저래?ㅠㅠㅠㅠㅠ”, “언니 정말 사랑해요ㅠㅠㅠ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성경 인스타그램
이성경 인스타그램
이성경 인스타그램
이성경 인스타그램

1990년생으로 만 29세인 이성경은 2008년 18살의 나이에 SBS ‘슈퍼모델 선발대회’서 렉스상을 수상하며 모델로 데뷔했다.

이후 2011년 CF를 촬영하면서 얼굴을 알린 그는 2014년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서 오소녀 역으로 출연하면서 배우로 데뷔했다.

데뷔작임에도 인상적인 연기력을 선보인 그는 ‘여왕의 꽃’을 거쳐 ‘치즈인더트랩’서 백인하 역을 맡았으나, 오히려 연기력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역도요정 김복주’서 김복주 역으로 증량까지 하는 열정으로 우려를 불식시켰다.

지난해 영화 ‘레슬러’와 지난 5월 ‘걸캅스’로 서서히 입지를 다져가는 그는 2020년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서 차은재 역으로 출연 예정이다. 더불어 영화 ‘브로커’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편, 이성경은 과거 남주혁과 열애설이 불거졌고, 공개연애를 하기도 했지만 열애 8개월여 만에 결별했다.

‘역도요정 김복주’ 코멘터리 녹음 현장서 조혜정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으로 신경전 논란이 일기도 했으나 이성경이 조혜정에게 사과를 했다는 내용의 글을 팬카페에 게재하며 일단락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