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우 김응수, ‘타짜’ 곽철용 재평가로 강제 전성기 맞아 패러디 봇물…영화 ‘양자물리학’서도 명대사 남길까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9.25 04: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영화 ‘양자물리학’이 25일 개봉하는 가운데, 작품에 출연하는 김응수에 대한 관심이 매우 뜨겁다.

최근 영화 ‘타짜 : 원 아이드 잭’이 개봉하면서 그가 ‘타짜1’서 연기했던 곽철용이 인터넷 상에서 재평가를 받았기 때문.

특히 개그맨 이진호가 곽철용의 명대사를 개인기로 사용하면서부터 유명해져 역주행 열풍을 일으켰다.

덕분에 곽철용의 명대사들을 패러디하는 것이 유행이 되면서 K리그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등도 이에 동참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응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응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심지어는 ‘곽철용’이라는 제목의 영화 예고편과 포스터를 패러디로 제작하기까지 하는 등 김응수는 현재 강제 전성기를 맞은 상태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그를 사칭하는 SNS 계정까지 등장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 그의 딸인 김은서가 제보를 받아 재빨리 조치한 덕분에 해당 계정은 폐쇄됐다.

곽철용의 명대사로는 “어이 젊은 친구, 신사답게 행동해”, “묻고 더블로 가!”, “카메라도 안되고..약도 안되고..이 안에 배신자가 있다. 이게 내 결론이다”, “화란아, 나도 순정이 있다” 등이 있다.

이 중 가장 유명한 대사는 “마포대교는 무너졌냐? 이 XX야?”인데, 애드리브(애드립)라는 것이 인터뷰서 밝혀져 놀라움을 주고 있다.

‘사딸라’ 김영철에 이어 강제 전성기를 맞은 ‘곽철용’ 김응수가 출연하는 영화 ‘양자물리학’이 얼마나 흥행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