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최고의 한방’ 김수미, 윤정수 가이드 탁재훈-이상민-장동민 여행 프로젝트 ‘강릉여행’…장칼국수 먹으며 괌여행 지인 장동민 혼담 ‘장동건으로 이름 잘 못 알아?’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25 00: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최고의 한방’에서는 김수미와 세 아들이 윤정수 가이드의 안내로 국내 여행 프로젝트 강릉 여행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4일 MBN 에서 방송된 ‘살벌한 인생수업- 최고의 한방-11회’ 에서는 김수미,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윤정수의 가이드로 강릉여행을 하게 됐다.

 

MBN‘최고의 한방’방송캡처
MBN‘최고의 한방’방송캡처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장소들을 전 세계에 알리고자 기획된 '국내 여행 프로젝트'를 새롭게 시작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평소 어려운 대학생들을 돕고 싶다는 김수미의 뜻에 따라 '대학생 장학금 기부 프로젝트'를 하게 됐다. 지난 10회 방송으로 고민상담소 운영, 이탈리안 레스토랑 아르바이트, 음원을 발표하고 대규모 행사에 출연해서 학자금이 필요한 대학생을 선정해 1년 치 등록금을 기부했다. 

이들은 '국내 여행 프로젝트'로 신사임당과 율곡 이이 모자의 고향인 강릉을 첫 번째 여행지로 선택했다. 김수미는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에서 주문진 방사제에 도착하자 김고은 역을 하면서 아들들과 드라마 패러디를 해보았다. 김수미는 “죽기 전에 한 번 해보고 싶다”고 하면서 김고은의 트레이드 마크인 빨간 목도리를 둘렀다.

김수미는 아들 들에게 “내가 배운데. 죽기 전에 한 번 해보고 싶은 것이 있다”라고 말했고 탁재훈이 투덜거렸지만 김수미는 아랑곳하지 않고 “누가 공유 할래?”라고 물었다. 이상민은 “그럼 한 명 씩 돌아가면서 하자”라고 의견을 냈고 이어 이상민과 탁재훈, 장동민이 벌갈아 공유 역할을 연기 했다.

이상민은 진지한 모습을 보였고 탁재훈은 진지한 상황을 못견디고 “난 여자친구가 기다리고 있다”면서 갑자기 장르를 변경했다. 이를 지켜 본 장동민은 “이거 완전 다른 장르 아냐?”라고 웃었고 김수미는 “나랑 연인이 된 이상 피해갈 수 없어”라며 탁재훈을 붙잡았다.

도깨비 공유 복장처럼 긴 외투를 입고 도착한 윤정수가 강릉 가이드로 등장했다. 윤정수는 맛집으로 초당 순두부와 순두부 젤라또를 맛보게 하고 한복으로 갈아입고 오죽헌으로 안내했다. 이어 한복을 입은 상태에서 공기놀이를 하면서 재미를 주게 됐다.

또 윤정수는 김수미와 아들들을 장칼국수 맛집을 안내했는데 김수미가 아들들과 식사를 하면서 괌에 거주 중인 자신의 지인 장동민에게 맞선 러브콜을 보냈음을 밝혔고 장동민이 아니라 '장동건'이라고 이름을 잘못 알고 있는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 본격적인 계획과 최종 목포로 삼고 다양한 버킷 리스트를 하는 프로그램이다. 

MBN 예능프로그램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