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강석우가 “친아빠 윤선우가 키우는 것이 좋지 않냐”에 고민…김혜옥 윤선우 찾아가 “이게 송민재를 위한 일?”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이영은은 강석우가 친아빠 윤선우가 키우는 것이 좋지 않냐고 하자 고민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24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106회’에서는 금희(이영은)은 용진(강석우)와 만나고 상원(윤선우)보다 자신이 여름이를 키우는 것이 옳은지 고민했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용진(강석우)은 금희(이영은)를 찾아와서 “여름이(송민재)의 장래를 위해서 친 아빠인 상원이가 키우는 것이 낫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에 금희는 고민을 했고 상원의 레스토랑을 찾아가서 “우리 두 사람 중 한 명이 여름이를 키워야 한다면”이라고 고민을 했다.

상원(윤선우)은 금희(이영은) 손을 잡으며 “금희씨랑 나라면 여름이 행복한 아이로 키울 수 있어요”라며 결혼하자고 하며 설득을 하게 됐다. 그러나 금희는 “그게 나인게 맞을까요?”라며 여름이 행복을 위해서 상원과 결혼하는게 맞는지 고민했다.

영심(김혜옥)은 고민하는 금희에게 “너 여름이 내주고 살 수 있어?”라고 걱정을 했고 금희는 “그게 여름이를 위한 길이라면 나 어떻게 되든 상관없다”라고 답했다. 영심(김혜옥)은 금희가 망설이면서 확신을 내리지 못하자 상원을 찾게 됐다. 

영심은 상원에게 “사장 총각 여름이 위하는 것 맞냐? 왜 애한테 혼란스러운 말을 하냐? 미리 말했듯이 금희와 사장 총각 아니라고 생각한다. 금희가 사장 총각 아버님 만나고 고민을 한다. 그러니 친권을 포기해 달라”고 부탁했다. 

.‘여름아 부탁해’는 미워도 미워할 수만은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린 가족 드라마로 왕금희역에 이영은, 주상원 역에 윤선우, 주상미역에 이채영, 한준호 역에 김사권, 왕금주 역에 나혜미, 한석호 역에 김산호가 연기를 했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