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18살 차이 극복한 부부…‘놀라운 재산 규모’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9.24 09: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순산#활동재개#오랜만#촬영장#남편#우리아기#다이어트#산후 #다이어트#우리아기#행복#아기 낳고 한 달 만에 초스피드로 돌아온 촬영장~ 남편이 예뻐졌다고 자꾸 쫓아다니면서 사진찍는당. 남편을 위한 특급 #포즈#짠~”이라는 글과 함께 다수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흰 티에 청바지로 커플룩을 맞춰 입은 채 거울에 비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의 다정한 포즈와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돋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너무 기다려져요. ㅠㅠㅠ 보고싶어요ㅜㅜ”, “언니 출산하시고 어떻게 다이어트 하셨어요?ㅠ“, “아기 낳고 초스피드로 예뻐지셨네요. 정말 대단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함소원-진화 /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진화 /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은 1976년생 올해 나이 44세로 1997년 미스코리아 태평양으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03년 싱글앨범 ‘So Won No.1’을 발매하며 모델, 가수, 배우 다방면의 모습을 선보였다.

지난해 함소원과 진화는 18살 차이와 국적을 극복하고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진화는 1994년생 올해 나이 26세로 중국 대농장 부호의 아들로 현재 직업은 사업가로 알려져 있다.

과거 함소원은 진화의 재산이 또래보다는 여유로우며 보유 중인 땅이 여의도 30배 정도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은 자신의 소유 자산을 공개했다. 함소원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 경기도에 아파트 1채씩, 빌라 2채, 전원주택 1채를 소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함소원, 진화 부부가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