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름아 부탁해’ 나혜미, 남편 에릭이 반한 청량 비주얼…결혼 후에도 리즈 ing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 활약 중인 나혜미가 청량 비주얼을 뽐냈다. 

최근 나혜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 없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나혜미는 청량함이 느껴지는 공원에서 화사한 소라색 원피스를 매치한 채 휴대폰을 만지고 있는 모습. 나혜미만의 이국적인 이목구비와 청초한 미모가 눈에 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언니 진짜 이뻐요”, “비주얼 무엇? 드라마도 잘 보고 있어요!”, “진심 에릭이 먼저 연락할만한 듯.. 외국인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나혜미 인스타그램

지난 2001년 영화 ‘수취인 불명’으로 데뷔한 나혜미는 2006년 방송된 ‘거침없이 하이킥’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막무가내로 이윤호(정일우)를 좋아하는 나혜미 역을 맡아 이국적인 외모와 함께 발랄한 매력을 뽐냈다.

이후 ‘사랑은 노래를 타고’에서 정혜영 역으로 출연한 뒤 그렇다할 작품 활동을 하지않았다. 이 작품 후 나혜미는 최근 ‘하나뿐인 내편’에서 김미란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나혜미는 극중 김도란(유이)의 동생 김미란 역을 맡아 착하지만 철없는 모습으로 극의 재미를 선사했다.

‘하나뿐인 내편’으로 활약을 펼친 나혜미는 종영 후 차기작 ‘여름아 부탁해’로 안방극장을 찾고 있다. ‘여름아 부탁해’는 미워도 미워할 수만은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린 가족 드라마로 매일 오후 8시 30분 KBS1에서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에릭은 올해 나이 41세이며 나혜미는 29세로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여름아 부탁해’로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나혜미는 최근 BNT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가장 친한 연예인으로 남편 에릭을 꼽는 등 변함없는 애정을 자랑해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