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진중권, ‘조국 데스노트 제외’ 정의당에 탈당계 제출…‘알릴레오’ 유시민 향후 행보에 이목 집중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9.24 02: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대표적인 진보 논객으로 꼽히는 진중권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가 정의당에 탈당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모은다.

23일 연합뉴스는 진 교수가 최근 정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당적을 정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정의당의 대응 방식에 이견을 보인 것이 사유로 알려졌다.

다만 당 지도부가 진 교수와의 소통을 통해 당적을 유지하는 쪽으로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진중권 교수 / 연합뉴스
진중권 교수 / 연합뉴스

중앙일보의 일문일답에 따르면 진 교수는 조 장관의 임명에 대한 논란을 비롯해 ‘이것저것 세상이 다 싫어서’ 탈당계를 냈다고 밝혔다.

진중권 교수는 2012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제안으로 전임교수로 영입된 바 있다. 조 장관 딸의 동양대 총장상 표창장 위조 의혹이 불거지면서 진 교수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지만, 그는 이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진 교수는 과거 민주노동당 당시부터 진보정당 당원으로 꾸준히 활동해왔으며, 심상정 의원과 고(故) 노회찬 전 의원 등이 창당한 진보신당에 합류했다가 2013년 정의당에 입당했다.

정의당은 조 장관 검증 국면에서 이른바 ‘정의당 데스노트’에 그를 제외하기로 결정해 정의당의 원칙 훼손이 지적된 바 있다.

이로 인해 당 지지율이 하락하기도 했지만, 검찰이 조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23일에도 공식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

한편, 진 교수의 탈당계 제출로 인해 유시민 작가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