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팩트체크] 이엑스아이디(EXID) 하니, 본명 안희연으로 스크린 데뷔…“소속사 물색 중”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9.23 17: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그룹 EXID 멤버 하니가 본명인 안희연으로 연기 도전에 나선다고 밝혀 화제다. 하니는 스크린으로 먼저 데뷔한다.

23일 한 매체는 한 영화계 관계자가 “하니가 본명인 안희연으로 영화 '박화영' 이환 감독의 신작 '어른들은 몰라요'(가제)로 연기자 신고식을 한다”고 보도했다.

이날 톱스타뉴스는 하니 측 관계자와 전화연결을 통해 "영화로 연기자 데뷔 한다. 영화는 2명의 여주인공이 출연하는 '여성 버디 물'로 올해 말 혹은 내년 초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니는 전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 만료 이후 새 둥지를 물색 중인 가운데 모든 스케줄을 홀로 준비해 소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엑스아이디(EXID) 하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엑스아이디(EXID) 하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하니는 지난 5월 전 소속사와 전속 계약이 만료돼 그룹 EXID의 존속여부에 대해 "잠시 휴식기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라며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하니가 플레이리스트가 제작하는 새 웹드라마 주인공 역을 제안받고 출연을 고심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전속계약 종료로 함께 팀을 떠난 정화는 배우 전문 소속사인 제이와이드컴퍼니와 계약을 맺으며 배우로 본격 전향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