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책 읽어드립니다’ 정민식 PD, “어려운 책, 설민석 화법으로 읽으면 어떨까에서 시작”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23 12: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정민식 PD가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의 기획 계기로 좋은 책과 설민석이란 두 가지 키워드를 언급했다.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요즘책방: 책읽어드립니다’(이하 ‘책읽어드립니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정민식 PD, 설민석, 전현무, 문가영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정민식 PD / tvN '책 읽어드립니다'
정민식 PD / tvN '책 읽어드립니다'

이날 정민식 PD는 “‘어쩌다 어른’을 4년간 진행했다. 프로그램을 준비하면서 책의 중요함을 더 절실하게 느끼게 됐다”며 “설민석과 여러 번 강연하면서 어려운 책을 설민석의 재밌는 화술로 쉽게 전달한다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프로그램을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어 “1시간 동안 책 한 권을 리뷰하고재해석하는데 시청자들이 그 중 필요한 부분만 가져가면 어떨까 생각한다. 작은 것 하나라도 가져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책 읽어드립니다’는 읽고 싶어 구입했지만, 살기 바빠서, 내용이 어려워서, 혹은 생각보다 재미가 없어서 완독하지 못한 스테디셀러 책들을 알기 쉽게 풀어주는 프로그램. 문가영과 함께 설민석과 전현무, 이적이 출연해 책 속의 내용을 쉽게 설명해주는 친절한 안내자가 되어줄 예정이다.

첫 방송에서는 설민석의 시선으로 '사피엔스'(유발 하라리 저)를 새롭게 조명한다. 신선한 콘셉트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책 읽어드립니다’는 오는 24이 오후 8시 10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