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침마당’ 진시몬 “김민교 ‘마지막 승부’로 떴을때 매니저…이젠 전세역전”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09.23 08: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23일 방송된 ‘아침마당’은 명불허전 코너로 꾸며졌다. 가수 김양이 흥부자를 열창하며 화려하게 오프닝 무대를 열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타와 매니저 특집으로 ‘나의 스타, 나의 매니저’를 주제로 이야기 나눴다. 김양-김대중 매니저, 박상철-이한구 매니저, 조영구-이대로 매니저, 진시몬-김민교가 출연했다.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김양은 “제가 올해로 12년차인데 무명이다 싶을 정도로 활도을 못했는데 요즘은 많은 사랑을 주셔서 행복하게 다니고 있다. 김대중 매니저는 사실 저희 친오빠이고 제 본명은 김대진이다”라고 말했다. 김대중 매니저는 “제가 매니저이다보니까 홍보차 CD를 드리려고 가지고 왔다”며 관객석에 CD를 나누어주었다.

박상철은 “올 여름 항구의 남자로 바다를 열심히 달렸다. 제 옆에는 항구항구 이한구, 이한구 매니저다. 저는 한구의 남자다”라고 말했다. 이한구 매니저는 “많이 떨리는데 잘할 수 있도록 기를 좀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영구는 “매니저 특집을 한다고 해서 가만 있을수가 없어 나왔다. 제 매니저는 최고 중의 초고다. 노래 잘하고 운전 잘하고 조영구의 분신 같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대로는 “조영구의 매니저이자 저역시 트로트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이대로다”라고 말했다.

진시몬은 “예전에 우리 옆에 있는 김민교 선배가 저랑 동기인데 형이 먼저 엄청 떴다. 마지막 승부란 노래가 난리나서 헬기타고 다닐때가 있었는데 그때 저는 집에서 놀때다. 형 부러워하면서 가방 들어주고 악기 들어주면서 매니저 역할을 했다. 그런데 지금은 완전히 바뀌었다. 김민교는 “가요톱텐 5주 연속 1위도 하고 제가 전설의 가수였다. 시몬이한테 넌 언제쯤 뜨냐라고 했었는데 요즘엔 전세가 역전되어서 시몬이 뒤만 졸졸 따라다닌다. 지금은 가방을 제가 든다”고 말했다.

KBS1 ‘아침마당’은 월~금 오전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