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리미어리그(EPL)] ‘피르미누 결승골’ 리버풀, 첼시 2-1 제압하고 리그 6연승…2위 맨시티와 승점 5점차 선두 유지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9.23 02: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이 첼시를 꺾고 6연승에 성공했다.

리버풀은 23일(한국시간) 오전 0시 30분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서 펼쳐진 첼시와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경기서 

리그 개막 후 전승 행진 중이던 리버풀은 이날도 마누라(사디오 마네-호베르투 피르미누-모하메드 살라) 라인을 가동하며 6연승에 도전했다.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첼시는 에이브러햄(아브라함)을 원톱으로 두는 4-5-1 포메이션을 가동해 리버풀에 맞섰다.

리버풀 공식 인스타그램
리버풀 공식 인스타그램

리버풀은 전반 14분 박스 정면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이용해 득점에 성공했다. 알렉산더 아놀드가 살라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가른 것.

리드를 내준 첼시는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27분에 아스필리쿠에타가 득점에 성공했으나, VAR을 거쳐 마운트가 앞선 상황에서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던 것이 확인돼 골이 취소됐다.

이에 첼시의 분위기가 다소 꺾였고, 리버풀은 틈을 놓치지 않고 전반 30분 피르미누가 헤딩골을 성공시키면서 2-0으로 앞서나갔다.

전반을 2-0으로 마친 리버풀은 승기를 굳히기 위해 노력했으나, 첼시의 거센 반격에 주춤했다.

리버풀 공식 인스타그램
리버풀 공식 인스타그램

후반 12분 선제골의 주인공 아놀드가 경고를 받았고, 후반 26분에는 은골로 캉테에게 만회골을 내줬다.

다급해진 리버풀은 마네를 빼고 제임스 밀너를 투입했고, 첼시는 에이브러햄을 빼고 바추아이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양 팀은 후반 33분부터 10여분간 경고를 3장이나 받으면서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리버풀은 후반 추가시간 살라를 빼고 조 고메즈를 투입하는 등 시간을 끌며 첼시의 추격을 뿌리쳤다.

결국 경기는 2-1로 마무리됐고, 리버풀은 2위 맨시티에 승점 5점차로 앞선 1위를 유지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