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지적 참견시점’ 송가인, “판소리 학원에서 만난 이모들 무명 시절 힘들 때부터 지켜봐”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09.23 00: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전지적 참견시점’에 출연한 송가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전참시)’에 송가인이 등장했다.

송가인은 목포 식당에 방문해 큰소리로 “이모~”하고 반가운 인물을 맞이했다. 송가인이 이모라고 부른 두 명의 인물은 송가인이 판소리를 배우는 학원에서 만난 학원 동기들이었다.

송가인은 두 이모에 대해 “어릴 때부터 지켜 봐 온 이모라서, 제가 힘들 때도 모두 다 지켜봤다. 그래서 더 지금까지도 편안한 사람들이다”라고 밝혔다.

MBC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캡처
MBC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캡처

두 이모의 가게를 찾은 송가인은 함께 농담을 주고 받으며 오랜만에 만나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 송가인의 학원이모들이 솜씨를 뽐낸 밥상 차림에 ‘전지적 참견시점’ 스튜디오 현장 모두가 침을 꼴딱 삼키며 연신 감탄했다.

윤기가 흐르는 각종 나물 반찬들이 밥상을 가득 채운데 이어, 숯불에 구운 메인 요리 돼지주물럭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영자는 “봤나? 보리비빔밥 안색 좋은 거”라며 요리에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송가인 역시 “여기가 얼매나 맛있는줄 알아?”라며 “여기가 목포의 맛집이여라~”하고 웃으며 구수한 사투리를 구사하고 비빔밥을 크게 한 입 먹었다.

식사 중에도 송가인은 두눈을 동그랗게 뜨며 요리에 감탄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이에 누리꾼들은 “매니저님이 몇 그릇 하시는 모습을 보니 맛집 분명합니다” “저도 주물럭 먹고 싶어요” “친이모 아니신데도 사이가 좋다니, 역시 송가인 성격 인간성 최고”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