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리미어리그(EPL)] ‘야르몰렌코-크레스웰 연속골’ 웨스트햄, 맨유 2-0 격파하며 리그 4위 ↑…솔샤르 감독 경질설 솔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원정서 일격을 당했다.

맨유는 22일(한국시간) 밤 10시 런던 스타디움서 펼쳐진 2019/2020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경기서 0-2로 패했다. 이로써 맨유는 2승 2무 2패로 리그 7위에 머물렀고, 웨스트햄은 3승 2무 1패로 승점 11점을 기록하며 리그 4위로 뛰어올랐다.

상위권 진입을 노리던 맨유는 마커스 래쉬포드를 원톱으로 두는 4-5-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홈팀 웨스트햄도 같은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하지만 전반 초반부터 맨유는 힘겨운 경기를 펼쳤다. 이전까지 5경기서 8득점에 그쳤던 맨유는 그나마 5실점으로 버텨왔으나, 웨스트햄의 압박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다.

맨유 공식 인스타그램
맨유 공식 인스타그램

중간중간 공격을 펼치긴 했으나,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무의미한 볼 돌리기가 발목을 잡은 것. 결국 전반 44분 안드리 야르몰렌코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 들어서 마타의 슈팅이 연이어 나오면서 분위기가 반전되는 듯 했으나, 래쉬포드의 부상으로 인해 모든 게 원점으로 돌아갔다.

제시 린가드(링가드)를 투입하고, 프레드와 고메즈를 투입하는 등 변화를 꾀하며 경기를 뒤집으려 했으나, 오히려 후반 39분 애런 크레스웰이 쐐기골을 집어넣으며 점수차를 벌렸다.

경기는 그대로 마무리됐고, 맨유는 래쉬포드의 부상 정도를 파악해야만 하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선수들의 프로 의식이 결여됐다는 평가까지 받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맨유는 10월 1일 올드 트래포드서 아스날과 경기를 치르며, 4일에는 AZ 알크마르와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