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세젤예)-마지막회’ 김해숙, 김하경-기태영 결혼식 후 사망…남태부 장례식장와서 절규-김소연은 홍종현 앞에서 힘들어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22 20: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에서는 세상을 떠난 김해숙의 장례를 치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22일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최종회에서 선자(김해숙)의 장례식을 찾아온 재범(남태부)는 절규를 하게 됐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선자(김해숙)은 막내딸 미혜(김하경)와 우진(기태영)의 결혼식에 앞서 인숙(최명길)에게 세자매를 부탁했다. 선자는 그 동안의 인숙(최명길)을 용서하고 미혜의 결혼식에 오자 가족들에게 정식으로 인사를 시키고 손님들과 춤을 추며 즐거움을 만낏했다.

하지만 선자(김해숙)는 집으로 돌아와서 힘들어 했고 결국 죽음을 맞이하게 됐는데  미혜(김하경)는 우진(기태영)의 품에 안겨 “엄마한테 잘못한 것만 생각나”라고 말했다. 미선(유선)의 딸이자 선자의 손녀 다빈(주예림)은 “설렁탕 할머니 하늘나라에 가신거냐?”라고 물었다.

선자의 장례식에 달려온 재범(남태부)는 선자의 죽음을 슬퍼하며 절규를 했는데 미혜(김하경)는 재범에게 “너도 우리 엄마가 아들처럼 생각했으니 같이 손님을 모시자”라고 말했다. 

또 임신한 미리(김소연)은 장례식을 치르면서 힘들어했고 남편 태주(홍종현)에게 정말 엄마 돌아가신 거냐라고 물으며 눈물을 흘렸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 김해숙(박선자 역), 김소연(강미리 역), 유선(강미선 역), 김하경(강미혜 역)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이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몇부작인지 관심이 쏠린 가운데 100부작에서 8회 연장해 108회로 종영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