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날 녹여주오’ 지창욱X원진아, 신선한 ‘냉동인간 로맨스’…tvN 토일드라마 성공 이을까 (종합)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9.20 15: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드라마 ‘날 녹여주오’가 제작발표회를 진행하며 첫 방송 준비를 마쳤다. 지창욱과 원진아를 앞세운 ‘날 녹여주오’가 ‘호텔 델루나’, '아스달 연대기'를 이어 tvN 토일드라마 신화를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된다.

2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셀레나홀에서 진행된 tvN '날 녹여주오' 제작발표회에는 지창욱, 원진아, 윤세아, 임원희와 백미경 작가, 신우철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제작발표회 현장에 참석한 ‘날 녹여주오’의 백미경 작가는 “신선하고 독특해서 냉동인간 설정을 사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작가가 남들과 똑같은 생각을 하면 안 된다. 늘 새로운 이야기를 생각한다. ‘차가운 남자의 뜨거운 사랑’이라는 역설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신우철 감독은 ”지창욱 씨는 이미 여러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보여줬다. 원진아 씨는 처음 데뷔할 때부터 주의 깊게 봤다. 이 배우가 보여주지 않은 무엇인가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 전 캐릭터와 이번 캐릭터는 완전히 다르다. 두 사람 모두 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배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날 녹여주오’를 집필한 백미경 작가는 ”최초로 시도되는 캐릭터다. 정말 없던 인물이라 새롭게 창조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냉동인간이 실제 존재하긴 하지만 SF와 현실 사이에 있는 캐릭터“라며 작품을 완성하며 겪는 어려움을 솔직하게 털어 놓았다.

백 작가의 말에 이어 지창욱은 ”인물을 만들어가는 상황이긴 하지만 대본에 명확하게 나와 있다. 또 감독님이 마동찬의 자신감을 강조하셨다. 그런 부분들이 캐릭터를 구체화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부연 설명했다.

지창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창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배우 지창욱은 드라마 ‘날 녹여주오’로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지창욱은 극중 ‘24시간 냉동인간’ 체험을 기획하는 예능국PD 마동찬 역을 맡았다.

군 제대 이후 복귀작으로 ‘날 녹여주오’를 선택한 지창욱은 “대본 받고 읽어봤을 때 신선하고 재미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지창욱은 “저희 작품에는 로맨스, 코미디, 미스터리가 섞여 있어 복합적인 이야기다. 로맨스는 상대에 대한 마음인 것 같다. 캐릭터를 향한 마음과 간절함을 계속 생각하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라며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지창욱과 호흡을 맞추는 배우는 고미란 역의 원진아다. 원진아는 ‘날 녹여줘’에서 아픈 동생에게만큼은 세상 제일 착한 누나이자 취준생인 고미란 역을 연기한다.

원진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원진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전 작품들에서 대부분 차분하고 묵직한 느낌이 더해진 캐릭터를 연기했던 원진아는 이번 ‘날 녹여줘’를 통해 이미지 변신에 나선다. 그는 “기존 캐릭터들이 원래 성격과 거리가 있었다”며 고미란 캐릭터와 본인의 싱크로율이 높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그동안 연기한 캐릭터 중 고미란이 싱크로율은 제일 높다. 평소에 장난기가 많은 편이기도 하다. 아르바이트 경험이 많기도 해서 ‘이런 걸 어떻게?’라는 생각보다 ‘시키면 해야지’라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기도 했다”며 “예상 밖의 행동을 하는 고미란이 어떻게 하면 밉지 않게 보일지 고민했다”고 자신이 선보일 캐릭터 연기 포인트를 짚었다.

극 중 지창욱의 첫사랑이자 그와 결혼까지 약속했던 아나운서 나하영 역은 윤세아가 맡았다. 윤세아는 “이번 작품을 통해 지창욱과 처음 만났다”라며 “예의 바르고 반듯한 분이라 연기하기 어렵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현장에서는 아재 개그도 하시고 인간미가 느껴진다”며 지창욱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날 녹여주오’ 속 두 인연의 포인트가 되는 장면을 언급하는 적극성을 보였다.

윤세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윤세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외에도 윤세아는 ‘아나운서’라는 캐릭터 특성에 대해 “하영 캐릭터를 위해 이금희 아나운서 등이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시고 있다. 최선을 다해 연습 중이다”고 강조했다.

드라마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자와 여자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에 깨어나게 되며 겪는 일을 다룬 로맨스 작품이다. 신우철 감독과 백미경 작가가 참여하며 제작단계에서부터 관심을 모았다.

또한 군 제대 후 드라마 복귀작으로 ‘날 녹여주오’를 선택한 지창욱, 대세 배우로 자리 잡고 있는 원진아, 드라마와 영화, 예능을 넘나드는 활약 중인 배우 윤세아 등의 합류로 기대감을 더했다.

드라마 ‘날 녹여주오’는 오는 28일 tvN을 통해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