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해피투게더4' 빅스 켄x신성우x임태경x엄기준, 황태자들의 유쾌한 입담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9.20 04: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해투4' 일일 MC 이동건의 출연은 물론 뮤지컬 '드라큘라'의 주연 신성우, 엄기준, 임태경, 빅스 켄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황태자가 체질'이라는 주제로 평소 이미지와 다르게 깨알 재미를 선사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2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서는 MC 조윤희를 대신해 남편 이동건이 일일 MC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동건은 "오늘 조윤희 씨가 사정이 있어서 제가 감히 MC로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전현무는 "사실 그냥 나오게 된게 아니라고 들었다"고 물었고, 이동건은 "얼마전에 아내가 '해피투게더' 촬영을 빠지게 됐다고 하더라. 그래서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갔는데 다음날 나를 데리고 맛있는 것도 사주고, 옷도 사줬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더니 갑자기 나보고 MC를 봐야 한다고 했다. 드라마 촬영이 있다고 했는데도 나가야 한다고 했다"며 "잘해줬는데 먹고 튀는거냐고 해서 출연하게 됐다"고해 폭소케했다. 이에  MC들은 "여전히 손 잡고 밥을 먹고 있냐"고 물었고, 이동건은 "그런적이 있긴 했다. 그런데 요새는 손 놓은지 오래 됐다. 스케쥴이 바빠서 서로 얼굴도 간신히 본다"고 전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사랑꾼은 맞았다. 이동건은 조윤희와 함께 매주 '해피투게더' 방송을 본다고. 이동건은 "항상 같이 본다. 조윤희 씨가 제 얘기를 하는 날에는 저보고 어디 가지말고 같이 보자고 한다"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임시 MC를 보게된 이동건에게 조윤희가 알려준 꿀팁도 웃음을 안겼다. 조윤희는 이동건에게 "멘트를 놓치거나 질문을 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 카메라를 보고 조윤희 사랑해를 외치면 된다"고 한 것. 이어 이동건은 "그런 방법을 알려줬다"며 카메라를 보고 사랑해를 외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조세호는 "이동건 씨는 음악방송 MC로 활동했던 이력이 있다"고 밝혀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모으기도 했다. 

KBS2 '해피투게더4' 캡처
KBS2 '해피투게더4' 캡처

배우 신성우가 예능에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그동안 예능이 아닌 무대, 드라마 등에서만 볼 수 있는 얼굴이었기에 분위기가 뜨거웠다. 신성우는 "요즘 육아에 열심히 하고 있다. 아이를 키우다 보니까 아이 울음소리만 들어도 어떤지 알 수 있다"며 베테랑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에 동감하듯이 이동건도 "아이들 울음소리에 따라서 무엇을 요구하는지 알게 된다"며 육아 고수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신성우는 "요즘 아이 얼굴을 보면 남다르다고 느꼈던게 미간에 주름을 잡는걸 보고 알았다. 분유를 먹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그렇더라"고 밝혀 아들 자랑에 나섰다. 임태경은 신성우의 투머치토커라고 밝히며 "보통 이야기를 하면 기승전결이 있어야 되는데 기만 있고 끝난다"고 전했다. 이에 신성우는 "말하다가 자주 까먹나보다. 어릴 땐 몰랐는데 요즘은 말하는 게 재밌다. 예전에는 왜 그렇게 말을 안 했는지 모르겠다"며 센스 있는 입담을 자랑하기도 했다. 

냉미남으로 알려진 이미지와 다르게 엄기준의 입담에도 집중됐다. 임태경은 "단답형으로 대답하길래 불편하다고 생각했다"고 엄기준의 첫 이미지를 떠올렸다. 이어 "그러던 어느날 엄기준이 후배들과 함께 애연기 이야기를 하고 있더라"라며 "모아놓고선 '너는 어떻게 연기를 할거야', '감정을 어떻게 할거야' 라면서 일장 연설을 하더라"고 전했다. 그의 뮤지컬 열정을 누구도 멈출 수 없던 것. 실제로 엄기준은 올해만 뮤지컬을 네편을 소화해낼 정도로 워커홀릭이라고 밝혔다. 이에 엄기준은 "특별한 이유는 없고 연기하는 게 쉬면 감이 떨어질까 걱정이 되어서 보름이상 쉬지 않는다"고 했다. 또한 그는 한남동에 집을 샀다며 "24년 만에 장만하게 됐다"고 하자, 전현무가 "급전 때문에 그렇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엄기준은 "뭐 그런것도 있다"고 유쾌하게 받아쳤다. 

임태경은 드라마에서 연기를 하다가 뮤지컬 습관이 그대로 나오는 경우가 있다고 전하며 에피소드를 덧붙였다. 임태경은 "평소에 뮤지컬 톤으로 하다보니까 김남주 씨와 함께한 드라마에서 NG를 많이 냈다"고 전했다. 이에 임태경은 "'오랜만이다 혜란아' 라고 하는 장면만 여러번 찍었다. 나도 모르게 톤을 높여서 '오랜만이다 혜란아' 라고 하게 되니까 그렇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날 임태경의 활약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임태경은 각종 다양한 모창을 따라하면서 남다른 매력을 드러냈따. 이에 임태경은 임창정 모창을 그대로 해내 놀라움을 안겼다. 

예능에 이를 갈고 나온 빅스 켄도 화제였다. 전현무는 빅스 켄을 보면서 "항상 예능 사전 미팅 때 명단에 있었는데 출연은 못한걸로 기억난다"고 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켄은 "그래서 이번 출연이 반갑다. 아버지가 엄청 기대하고 계신다"며 예능 출연에 대해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어 켄이 출연 전부터 떨었다며 신성우가 밝히기도 했다. 또한 빅스 켄은 막내로써 매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후배들 눈치를 많이 본다는 신성우의 발언에 유재석이 "그럼 켄 눈치도 보지 않겠냐"고 했고, 이에 엄기준은 "얘 눈치는 안 보고 앙상블들 눈치를 본다"고 전해 폭소케 했다. 켄은 각종 모창에 나서기도 했다. 시골개, 작은 개, 큰 개 성대모사까지 소화해냈지만 급하게 마무리를 지어 긴장한 모습을 드러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켄은 "방송에서 엄마와 출연한 적도 있다. 엄마가 가방을 좋아하셔서 같이 가서 산 적이 있다. 엄마가 좋아하는 백이 있으면 사진을 보내신다. 친구분들에게 자랑하시는걸로 안다. 그런데 아버지가 삼형제를 키우느라 여권이 없으신데 어머니는 여행을 자주 가시더라"고 덧붙여 웃긴 가족 일화를 전했다. 

한편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해피투게더4'는 유느X무느X조남매가 있는 '비밀의 방'에 최고의 스타들이 모여 웃음은 기본, 감동 풀장착 인생 스토리와 흑역사까지 다룬다. 목요일 밤을 웃음으로 채워주는 마법 같은 토크쇼로 꿀 재미를 선사한다. MC로는 유재석, 전현무, 조세호, 조윤희가 맡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