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투4’ 이동건, 지극정성 아내 사랑꾼 "일일 MC로 나가게 하려고 잘해주더라" (1)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9.20 03: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해투4' 이동건이 깜짝 일일 MC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2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서는 MC 조윤희를 대신해 남편 이동건이 일일 MC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배우 이동건의 등장은 놀라움을 안겼다. 이동건은 "오늘 조윤희 씨가 사정이 있어서 제가 감히 MC로 진행하게 됐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다른 MC들은 "역시 사랑꾼이다"고 출연 계기를 물었다. 이어 전현무는 "사실 그냥 나오게 된게 아니라고 들었다"고 물었고, 이동건은 "얼마전에 아내가 '해피투게더' 촬영을 빠지게 됐다고 하더라. 그래서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갔는데 다음날 나를 데리고 맛있는 것도 사주고, 옷도 사줬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어 "그러더니 갑자기 나보고 MC를 봐야 한다고 했다. 드라마 촬영이 있다고 했는데도 나가야 한다고 했다"며 "잘해줬는데 먹고 튀는거냐고 해서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윤희 이동건 / KBS2 '해피투게더4' 캡처
조윤희 이동건 / KBS2 '해피투게더4' 캡처

이동건은 앞서 '해피투게더'에 나와서 사랑꾼 에피소드가 많은 바. MC들은 "여전히 손 잡고 밥을 먹고 있냐"고 물었고, 이동건은 "그런적이 있긴 했다. 그런데 요새는 손 놓은지 오래 됐다. 스케쥴이 바빠서 서로 얼굴도 간신히 본다"고 전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사랑꾼은 맞았다. 이동건은 조윤희와 함께 매주 '해피투게더' 방송을 본다고. 이동건은 "항상 같이 본다. 조윤희 씨가 제 얘기를 하는 날에는 저보고 어디 가지말고 같이 보자고 한다"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임시 MC를 보게된 이동건에게 조윤희가 알려준 꿀팁도 웃음을 안겼다. 조윤희는 이동건에게 "멘트를 놓치거나 질문을 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 카메라를 보고 조윤희 사랑해를 외치면 된다"고 한 것. 이어 이동건은 "그런 방법을 알려줬다"며 카메라를 보고 사랑해를 외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조세호는 "이동건 씨는 음악방송 MC로 활동했던 이력이 있다"고 밝혀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모으기도 했다. 

한편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해피투게더4'는 유느X무느X조남매가 있는 '비밀의 방'에 최고의 스타들이 모여 웃음은 기본, 감동 풀장착 인생 스토리와 흑역사까지 다룬다. 목요일 밤을 웃음으로 채워주는 마법 같은 토크쇼로 꿀 재미를 선사한다. MC로는 유재석, 전현무, 조세호, 조윤희가 맡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