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간미연과 결혼’ 황바울, 예비 아내에 애정 가득 “애칭은 애봉이”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9.19 20: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간미연과 결혼을 앞둔 황바울이 사랑꾼 면모를 과시했다.

19일 밤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배우 왕지혜, 최희서, 김민준, 간미연 등 올 가을 결혼을 발표한 스타들에 대해 집중 보도된다.

특히 간미연과 3년 열애 끝에 오는 11월 9일 결혼을 발표한 뮤지컬 배우 황바울과의 단독 인터뷰가 공개될 예정이다. 황바울은 데뷔 후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리포터로 활약한 바 있으며 뮤지컬 ‘총각네 야채가게’, '사랑은 비를 타고' 등에 출연했다.

황바울은 “두 사람 다 처음부터 결혼을 생각한 건 아니다. 서로를 더 깊이 알아가면서 (미연 씨가) 제 삶이 되었고, 자연스럽게 결혼을 해도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간미연의 어떤 점에 반했느냐라는 질문에 “굉장히 소탈하고 정직하다. 그런 모습이 인간적이고 사랑스럽게 보였다”면서 “지금까지 이런 연예인은 없었다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MBC '섹션TV 연예통신'
MBC '섹션TV 연예통신'

간미연은 황바울에게 ‘여봉’, 황바울은 간미연에게 ‘애봉이’라는 귀여운 애칭을 사용한다고 전했다. 황바울은 “처음에는 미연 씨가 부끄러워했는데 지금은 저보다 (애칭을) 더 자주 사용한다”며 “저희 어머니는 미연이라는 이름을 줄이면 ‘면’이라 코튼(cotton)으로 부른다”고 웃음 지었다. 

한편 아직 프러포즈를 하지 않았다고 전한 황바울은 “최악의 프러포즈가 되지 않기 위해 열심히 고민하고 있다”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쳐 웃음을 안겼다.

11월 서울에 위치한 한 교회에서 결혼식을 준비 중인 두 사람은 가족이나 친지, 지인만 초대해 비공개로 조촐한 예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베이비복스 멤버들도 참석해 함께 축하해줄 것으로 보인다.

간미연과 황바울은 3살 연상연하 커플로, 오랫동안 좋은 친구로 알고 지내다 3년 전부터 연인으로 발전했다. 

예비신랑 황바울과의 단독 인터뷰는 오늘 밤 11시 35분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