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태양의 계절’ 최성재, 아버지 최정우와 오창석 장모 이상숙과 함께 있는 장면 목격…이상숙이 생모라는 사실 알고 ‘경악’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19 20: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태양의 계절’ 에서는 최성재가 아버지 최정우와 오창석 장모 이상숙의 모습을 보고 생모라는 사실을 알고 놀라는 모습이 그려졌다. 

19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74회’에서 광일(최성재)은 태양(오창석)의 가짜 신분을 폭로했다가 생모 미란(이상숙)을 위험에 빠트렸다.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광일(최성재)은 시월(윤소이)에게 “태양을 망가뜨리겠다”라고 큰 소리를 쳤다. 

광일(최성재)이 폭로한 태양(오창석)이 가짜 신분이라는 게 알려지면서 썬홀딩스는 위기에 빠지게 됐다. 태양(오창석)은 기준(이수용)의 입을 단속하면서 광일에게 즉각 대응하는 대신 양지그룹을 차지하기 위해 더 큰 그림을 그리게 됐다. 

태준(최정우)은 성급하게 태양의 정체를 언론에 폭로한 광일을 야단치는데 “그걸 터트리면 어떻게 하냐? 역풍이라도 불면”이라고 했지만 광일은 “그건 다음에 생각할 일이다. 우선 썬홀딩스를 흔들어야 된다. 두고 봐라. 제 뜻대로 될거다”라고 장담했다. 

또한 재복(황범식)은 미란(이상숙)으로 부터 태준과의 과거 이야기를 듣게 되고 모든 일이 태준 때문에 일어났다고 생각하고 태준에게 주먹을 날리게 되고 오히려 당해서 나가 떨어졌다. 재복은 태준을 향해 “천하에 못된 자식. 천벌 받아 뒈지라고 맨날 기도할거다. 너 한 번만 더 나쁜짓하면 쥐도 새도 모르게 없애버리겠다”라고 경고했다.

분노한 태준은 집으로 돌아오는 미란을 강제로 끌고가서 “그 사람이 알고 있지? 우리가 저지른 짓 다 알고 있는 거냐?”라고 미란을 추궁했다. 광일(최성재)은 아버지 태준과 태양의 장모 미란이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의아하게 생각했다.

또 광일은 태준에게 “아버지 지금 이상한 것을 봤다. 아버지랑 오대표 장모랑 있는 것”이라고 말했고 태준은 광일이 미란이 생모라고 눈치챌까봐 걱정하면서 “지민이 얘기하려 만났다”라고 변명했고 광일도 “아버지가 왜 지민이 얘기로 오대표 장모를 만나냐? 말도 안된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광일은 태준과 대화하는 녹음기 속의 생모 목소리가 미란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허탈하게 웃으며 앞으로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자게임으로 오태양-김유월, 윤시월, 최광일, 채덕실이 주인공이다.

또한 양지그룹 장월천 회장 역에 배우 정한용, 최태준 역에 최정우, 장정희 역에 이덕희, 장숙희 역에 김나운, 박재용 역에 유태용, 박민재 역에 지찬, 홍지은 역에 김주리, 양남경 역에 서경화, 황재복 역에 황범식, 임미란 역에 이상숙이 연기를 했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이지만 낭만적 성공담을 담는다.

‘태양의 계절’은 김원용 PD 연출, 이은주 극본의 드라마이며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00부작 예정으로 알려졌다.

‘태양의 계절’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2 ‘태양의 계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2 ‘태양의 계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