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노래에 반하다’ 거미, “즐기느라 바빴던 프로그램…신선한 경험했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19 17: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가수 거미가 XtvN,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노래에 반하다’를 통해 설레임을 느꼈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XtvN, tvN ‘노래에 반하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거미는 ‘노래에 반하다’에 출연하면서 놀라운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거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거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거미는 첫 녹화를 마친 소감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저는 사실 연애버라이어티도 관심있게 보는 편이었고 오디션 프로그램에는 심사위원으로 참여할 기회들이 있었다. 제가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란 생각에 참여하게 됐는데 도움 드릴 일은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냥 즐기느라 바빴고 설렜다. ‘이런 감정을 느낄 수 있구나’, ‘이런 프로가 나올 수 있구나’ 하고 다른 느낌을 받았다”며 “되게 신선하고 놀라운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노래에 반하다’는 서로의 모습을 보지 못한 채 목소리만으로 교감하던 남녀가 듀엣 공연에서 처음 서로의 모습을 확인, 매칭에 성공한 커플끼리의 듀엣 공연을 통해 최고의 커플을 가리는 러브 듀엣 리얼리티 프로그램. 처음 출연자들이 같은 곡을 뽑으면 1차 커플로 매칭되고, 두 사람은 1라운드에서 블라인드 듀엣으로 서로의 얼굴을 보지 못한 채 무대를 꾸민다. 이때 200명의 관객 중 100명의 선택을 받는다면 둘 사이를 가로막던 블라인드가 사라지고 그때서야 얼굴을 확인할 수 있다. 이후 3인의 하트 메이커의 선택을 받아야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거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거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만큼 하트 메이커의 역할은 중요할 터. 이와 관련해 거미는 “사실 시작하기 전에는 나름 마음 속의 기준이 있었다. 가창력, 어울림을 봐야겠다는 느낌으로 갔다”며 “그런데 감정이 있으신 분들은 노래를 잘하든 못하든 좋게 들리더라. 기준이 필요가 없었던 상황이었다. 감정에 끌리는 대로 했다”고 설명했다. 

규현이 MC를 맡고 윤상, 성시경, 거미가 듀엣 케미를 평가하는 '하트 메이커'로 출연하는 XtvN, tvN ‘노래에 반하다’는 오는 20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