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곽경택 감독 "반공 아닌 반전…작지만 단단한 영화" (종합)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9.18 18: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곽경택 감독이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18일 오후 용산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명민, 김성철, 김인권, 곽시양, 장지건, 이재욱, 이호정, 곽경택 감독, 김태훈 감독이 참석했다.샤이니 최민호는 군 복무로 인해 자리에 참석하지 못했다.

한국전쟁 중 기울어진 전세를 단숨에 뒤집을 수 있었던 인천상륙작전 하루 전 양동작전으로 진행된 장사상륙작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렸다.

이날 곽경택 감독은 "반공 영화를 만들 생각은 없었고 반전의 메시지를 담은 이야기다. 요새 정세를 보면 아버지가 해주셨던 말씀 생각난다. 우리 힘으로 독립을 못했고 우리의 대립이 아닌 다른 나라간의 이데올로기로 인한 전쟁이었다는 말씀이 맞는 것 같다. 과거를 비워내지 못하면 앞으로도 채워 나가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작품을 임한 각오를 밝혔다.

영화는 엔딩크레딧을 통해 잊혀진 영웅들을 위해 이 작품을 바친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실존 인물의 실명을 사용하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실명 쓰는 부분은 조심스럽다. 기자도 여러분이 계셨기 때문에 그 전체를 표현하는 의미로 메기를 사용했고 학도병도 너무 많고 살아계신 분도도 현재 돌아가신분도 있다. 더구나 창작의 과정으로 만들어진 인물이니 가명을 쓰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김명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명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유격대의 리더 이명준 대위 역을 맡은 김명민은 충줄한 리더십을 가지고 772명의 학도병을 이끈다는 점에서 과거 불멸의 이순신의 모습도 겹쳐진다. 이에 김명민은 "실존 인물 연기하는 건 굉장한 부담감이다. 실존 인물이지만 알려진 바가 없어 막막했다. 상상해낼 수 있는 부분은 대본을 통해 구축해나갔다. 아무것도 모르는 학도병을 데리고 나간 그 책임감과 죄책감이 컸을 것 같다. 감독님께 저는 죽었음 좋겠다라고 말할 정도였다. 제 책임이 아니더라도 그래야 죄책감을 조금이나마 씻을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김성철은 "이 작품에 참여한 이들은 모두 애국심을 갖고 임했다. 촬영장에서 느껴진 고통과 힘들었던 과정이 있었기에 이를 최대한 현실적으로 표현하려 했다"고 작품에 임한 각오를 전했다.

학도병으로 분한 김성철과 최민호는 극초반 대립각을 세우다가 점점 친해지며 훈훈한 브로맨스를 선보일 예정. 김성철은 "현재 민호씨는 군복무를 하고 있어 함께 하지 못해 아쉽다. 호흡은 정말 좋았고 실제로도 투닥거렸다. 민호씨가 저의 캐릭터를 만들어주기 위해 더 놀리고 그랬나 싶다.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지만 영화를 통해 전우를 하나 얻은 느낌이다"라고 최민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명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명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호정은 학도병들 사이에서 홍일점으로 활약했다. 누가 제일 잘챙겨줬는지 묻자 "홍일점이었으나 머리도 짧고 남자같아서 그런 느낌이 없었다. 아무래도 극중에서 저와 호흡을 많이 맞추는 만득오빠가 많이 챙겨주셔서 의지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만득오빠가 저를 남자로 착각해서 실수를 할뻔했으나 실수를 하지 않은 점이 재미있었던 것 같다"라며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곽경택 감독은 전쟁 영화라는 장르에도 불구하고 2시간이 안 되는 러닝타임에 대해서 "전쟁을 다루고 있지만 큰 스케일의 영화는 아니다. 작지만 단단한 영화로 만들고 싶었다. 반드시 필요한 얘기가 아니면 과감하게 편집했다. 한 사람의 이야기가 아닌, 여러 사람의 이야기를 그리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은 오는 9월 25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