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김성철, 샤이니 최민호에 "전우를 하나 얻은 느낌"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9.18 17: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배우 김성철이 샤이니 최민호와의 훈훈한 우정을 과시했다.

18일 오후 용산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명민, 김성철, 김인권, 곽시양, 장지건, 이재욱, 이호정, 곽경택 감독, 김태훈 감독이 참석했다.샤이니 최민호는 군 복무로 인해 자리에 참석하지 못했다.

한국전쟁 중 기울어진 전세를 단숨에 뒤집을 수 있었던 인천상륙작전 하루 전 양동작전으로 진행된 장사상륙작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렸다.

학도병으로 분한 김성철과 최민호는 극초반 대립각을 세우다가 점점 친해지며 훈훈한 브로맨스를 선보일 예정. 김성철은 "현재 민호씨는 군복무를 하고 있어 함께 하지 못해 아쉽다. 호흡은 정말 좋았고 실제로도 투닥거렸다. 민호씨가 저의 캐릭터를 만들어주기 위해 더 놀리고 그랬나 싶다.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지만 영화를 통해 전우를 하나 얻은 느낌이다"라고 최민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성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성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호정은 학도병들 사이에서 홍일점으로 활약했다. 누가 제일 잘챙겨줬는지 묻자 "홍일점이었으나 머리도 짧고 남자같아서 그런 느낌이 없었다. 아무래도 극중에서 저와 호흡을 많이 맞추는 만득오빠가 많이 챙겨주셔서 의지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만득오빠(장지건)가 저를 남자로 착각해서 실수를 할뻔했으나 실수를 하지 않은 점이 재미있었던 것 같다"라며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곽경택 감독은 엔딩크레딧을 통해 잊혀진 영웅들을 위해 이 작품을 바친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실존 인물의 실명을 사용하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실명 쓰는 부분은 조심스럽다. 기자도 여러분이 계셨기 때문에 그 전체를 표현하는 의미로 메기를 사용했고 학도병도 너무 많고 살아계신 분도도 현재 돌아가신분도 있다. 더구나 창작의 과정으로 만들어진 인물이니 가명을 쓰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은 오는 9월 25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