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국당 황교안-김문수 이어 이주영-심재철 삭발 릴레이…다음은 나경원-류여해?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9.18 15: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황교안 당대표에 이어 자유한국당 이주영-심재철 의원도 18일 삭발 릴레이에 합류했다.

5선 중진이자 국회 부의장인 이주영 의원과 국회 부의장을 역임한 5선 중진 심재철 의원도 삭발에 참여해 황교안 대표와 김문수 전 경기지사에 이어 중진의원까지 삭발 릴레이 대열에 동참했다.

또한 차명진 전 의원도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삭발했다.

릴레이 삭발은 지방에서도 이어졌다. 

박춘덕·손태화·조영명·정길상 등 창원시의원 4명도 이날 삭발식을 가졌고 창원시의회 한국당 의원들은 삭발 릴레이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이주영 국회부의장 어깨의 머리카락을 털어내고 있다. 이 부의장 오른쪽은 이날 함께 삭발한 심재철 의원. 2019.9.18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이주영 국회부의장 어깨의 머리카락을 털어내고 있다. 이 부의장 오른쪽은 이날 함께 삭발한 심재철 의원. 2019.9.18 / 연합뉴스

19일에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울산 남구 삼산동 롯데백화점 사거리에서 삭발식을 이어간다. 

앞서 한국당의 삭발은 11일 박인숙 의원과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에 이어 16일 황교안 대표, 17일 강효상 의원·김문수 전 지사·송영선 전 의원이 참여했다. 

정치권에서는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지난 10일 가장 먼저 머리를 밀었다.

일부 초재선 의원들이 삭발을 고민하며 주변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당분간 릴레이 삭발이 지속될 전망이다.

한편 누리꾼의 최대 관심사는 여성 정치인들의 삭발이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포털 연관검색어에 삭발이 따라 붙을 정도로 나경원 원내대표의 삭발에 대한 관심이 높다.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16일 황교안 대표의 삭발을 존중한다며, 이제 나경원 원내대표 삭발의 시간이 왔다고 촉구하면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삭발에 대한 대중적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류여해 전 최고위원의 요구대로 나경원 원내대표가 삭발을 할 것인지 이목이 집중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