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청일전자 미쓰리’ 혜리 “제목부터 부담…감독님 덕분에 출연 결심해”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9.18 14: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혜리가 드라마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8일 서울 강남 임피리얼 호텔에서는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김상경, 이혜리, 엄현경, 차서원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년 반만에 드라마로 복귀, 주연작 등 혜리는 이번 작품을 선택하는 것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혜리는 “제목부터 사실 부담이었다. ‘청일전자 미쓰리’니까. 그런데 감독님을 만나고 많은 힘을 얻었고 이 작품에 참여하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감독님을 만났을때 ‘나도 처음이다’라는 말씀을 해주셨다. 그러면서 ‘우리 창피한 작품은 하지 말자’라고 해주셔서 믿고 출연하게 됐다”라고 남다른 출연 이유를 밝혔다.

혜리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혜리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이어 혜리는 선배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는 “저희 드라마에는 너무나 좋은 선배님들이 많이 나오신다. 근데 선배님들이 제가 부담이 될까봐 더 힘을 주셔서 매일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거듭 감사하다고 말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청일전자 말단 경리에서 대표이사로 등극한 이선심(이혜리)과 현실의 쓴맛을 누구보다 잘 아는 까칠한 상사 유진욱(김상경) 부장 그리고 오합지졸 직원이 뭉쳐 회사를 살리기 위한 심폐 소생 프로젝트를 펼친다. 우리 주변의 평범한 사람들의 성장기로 유쾌한 웃음과 뭉클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청일전자 미쓰리’ 첫방송은 오는 25일 방영되며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만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