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청일전자 미쓰리’ 엄현경 “혜리, 털털한 건 알았지만 더 털털하더라”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9.18 14: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엄현경과 혜리가 남다른 친분을 뽐냈다. 

18일 서울 강남 임피리얼 호텔에서는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김상경, 이혜리, 엄현경, 차서원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혜리와 엄현경은 반전 케미를 예고했다. 곰같은 이선심과 여우같은 구지나, 두 사람의 촬영 현장은 어땠을지 궁금증을 더했다.  

엄현경은 “혜리 씨가 털털한 것은 알았지만 생각보다 더 털털했다. 그래서 만난지 얼마 안 됐지만 너무 친해졌다. 그래서 저도 모르게 속마음을 털어놓게 됐을 정도다”라고 두 사람의 친분을 과시했다.  

엄현경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엄현경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혜리는 엄현경과의 케미에 대한 질문에 “현경언니는 정말 생각보다 빠르게 친해졌다. 언니는 제가 털털해서 그렇다고 했지만 오히려 연장자가 털털해서 더 친해지기 쉽다고 생각한다. 언니가 너무 친구처럼 잘 해줘서 오히려 빨리 친해졌다”라고 엄현경과 의리를 뽐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청일전자 말단 경리에서 대표이사로 등극한 이선심(이혜리)과 현실의 쓴맛을 누구보다 잘 아는 까칠한 상사 유진욱(김상경) 부장 그리고 오합지졸 직원이 뭉쳐 회사를 살리기 위한 심폐 소생 프로젝트를 펼친다. 우리 주변의 평범한 사람들의 성장기로 유쾌한 웃음과 뭉클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청일전자 미쓰리’ 첫방송은 오는 25일 방영되며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만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