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마약 의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 2016년 마약 혐의 일부 인정→피의자로 전환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9.18 01: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그룹 아이콘(IKON)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ㆍ23)가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비아이를 참고인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했다.

17일 경기남부경찰청은 대마초 구매, 흡연 의혹을 받고 있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10시간 넘게 조사했다.

경찰은 비아이를 상대로 2016년 지인인 A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 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추궁했다. 

일부 혐의를 인정하면서 비아이의 신분은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바꾸고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이 사건 전담팀은 17일 오전 9시부터 비아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 / 연합뉴스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 / 연합뉴스

경찰은 밤 11시 20분쯤 비아이를 일단 집으로 되돌려 보냈다. 14시간가량 진행된 조사에서 비아이는 경찰서를 나가면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만 말한 뒤 차량에 올라타 경찰청을 빠져나갔다.

경찰은 또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YG 양현석 전 대표를 조만간 검찰에 송치해 조사할 방침이다. 

양 전 대표는 비아이 의혹이 불거졌던 2016년 A씨를 불러다 회유ㆍ협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양 전 대표는 협박, 범인도피 교사 등 혐의로 처벌받을 수 있다.

앞서 A씨는 2016년 마약수사 당시 처음엔 비아이의 연루사실을 밝혔으나 곧 부인했다. A씨는 “당시 진술 번복 뒤에는 양 전 대표의 회유, 협박이 있었다”고 지난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를 냈다.

A 씨는 그러나 같은 달 30일 이뤄진 조사에서 "체포된 날 대마초를 한 직후여서 정신이 몽롱해서 잘못 말했다"며 “비아이와 카톡 대화를 나눈 것은 맞지만 비아이에게 대마초를 건네지 않았다"고 답해 사실상 진술을 번복했다.

이에 대해 A 씨는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양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며 올해 6월 권익위에 공익신고했다.

권익위는 A 씨 공익신고에 대한 자체 조사를 거쳐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 검찰에 이첩했고 검찰과 경찰은 협의 끝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이 사건 수사를 맡기로 결정했다.

한편 경찰은 그동안 공인을 소환 조사하는 경우 조사 사실을 언론에 알리던 것과 달리 김 씨 소환 조사를 비롯해 이번 사건 수사에 관해서는 언론 접촉을 꺼리고 있다.

이는 최근 법무부가 추진 중인 피의사실 공개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방향의 공보준칙 개정 추진과 관련, 불필요한 오해를 피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