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제대 후 작품 선택한 이유는 대본…“공효진 영향 컸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9.17 14: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강하늘이 전역 후 첫 작품으로 ‘동백꽃 필 무렵’을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17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KBS2 ‘동백꽃 필 무렵’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차영훈 PD,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 더불어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강하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극중 강하늘은 옹산 파출소의 순경 황용식으로 분한다. 옹산 토박이 용식은 촌스럽고 투박하지만 의외로 허를 찌르는 섹시미도 겸비한 순박과 섹시를 넘나드는 인물이다. 

군대 제대 후 첫 복귀작으로 강하늘은 ‘동백꽃 필 무렵’을 선택했다. 오랜만에 대중 앞에 선 강하늘은 “사실 오랜만이라 어색하다. 일단 전역해서 너무 좋고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전역소감을 전했다.

강하늘은 “가장 큰 이유는 대본이었다. 1부부터 만났는데 흔한 스토리가 아니였고, 작가님과 감독님을 꼭 뵙고 싶어서 만나게됐는데 이야기를 나누고 더 확신을 가지게 됐다. 감독님과 작가님을 믿은 것도 있고 효진 누나의 영향력이 크다”라고 이야기했다. 

순박한 매력이 가득한 강하늘표 용식을 만날 수 있는 ‘동백꽃 필 무렵’은 18일 KBS2에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