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과의 호흡? “진짜 미담제조기”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9.17 14: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이 강하늘-김지석과의 호흡을 정했다. 

17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KBS2 ‘동백꽃 필 무렵’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차영훈 PD,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 더불어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파스타’, ‘건빵선생과 별사탕’, ‘러브픽션’, ‘질투의 화신’ 등 다양한 작품에서 ‘로코퀸’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받아온 공효진이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겁 많고 순수한 사랑스러운 동백 역으로 3년 만에 브라운관에 컴백한다. 

공효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간 작품 속에서 함께한 남자 배우들과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던 공효진과 강하늘의 호흡은 어땠을까.

공효진은 “하늘씨는 미담제조기로 아주 유명하신 분이라 주변에서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듣고 기대해서 현장에 임했다. 역시나 들은 소문만큼 정말 열심이고, 기운이 넘치고 긍정적인 부분이 볼수록 흐뭇하다. 용식이 진짜 좋다라고 친구들에게도 많이 이야기했다”라며 “대본을 숙지하고 외우는 부분도 저와 비슷하게 잘 잊고 바뀐다. 또박또박 다 외우는 배우와 함께하면 조금 부담스러운데 그런 패턴이 맞아서 좋다. 그리고 워낙 웃는 얼굴이어서 진짜 미담제조기가 맞구나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김지석씨는 또래라서 편하고 예전에 ‘상두야 학교가자’라는 드라마에서 잠깐 만난 적이있다. 그때 교실 제일 끝에 앉아있던 학생을 보고 진짜 잘생겼다고 생각하고, 예능에 보고 허당이라고 생각했었다. 이후에 10년만에 만나서 반갑고 첫사랑 이야기라서 과거씬이 많은데 그런 감정을 잘 받을 수 있어서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화기애애한 케미를 자랑했다. 

‘로코퀸’ 공효진의 색다른 매력을 엿볼 수 있는 ‘동백꽃 필 무렵’은 18일 KBS2에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