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찰, ‘해외 원정 도박 의혹’ 양현석-승리 추가 소환 계획…“회계 자료-금융 내역 등 수사 진행 중”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9.17 12: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였던 양현석과 아이돌 그룹 빅뱅 멤버였던 승리(본명 이승현)가 해외 원정 도박 의혹으로 인해 다시 한 번 경찰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17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경찰청에서 열린 이용표 서울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의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경찰 관계자는 "회계 자료와 환전 내역, 금융 내역 등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양현석-승리의 해외원정 도박 의혹 수사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경찰 측은 "자료 분석이 끝나면 양현석 전 대표와 승리를 추가 소환해 조사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뉴시스
뉴시스

이어 해당 관계자는 "(양현석 전 대표, 승리와) 함께 출장을 갔던 사람들도 일부 조사를 마쳤다. 일부는 조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지난달 7일 양현석과 승리는 상습도박 등의 혐의로 경찰 입건됐다. 이들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 등에서 수차례에 걸쳐 수십억원 규모의 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달러를 빌려 쓴 뒤 원화로 갚은 방식으로 불법 외국환거래(일명 '환치기')를 했다는 의혹도 일었다. 뿐만 아니라 이 과정에서 법인 자금이 동원됐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8일 승리를 소환해 약 12시간 동안 조사했다. 승리는 조사에서 도박 혐의를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현석은 이튿날인 29일 경찰에 출석했다. 양현석은 약 23시간에 걸친 밤샘조사를 받았다.

승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승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양현석은 지난 2014년 9월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말레이시아 출신 금융업자 일행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이에 따라 지난 7월 성매매 알선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해당 혐의에 대해서는 조만간 검찰 송치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일명 '버닝썬 사태'로 소속돼 있던 아이돌 그룹 빅뱅에서 탈퇴했다.

지난 6월 승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 송치됐다.

승리는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와 공모해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자금 5억여원을 횡령한 혐의, 2015년 12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외국인 투자자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하고 본인이 직접 성 매수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