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두다쿵따리' 정우혁, 잃어버렸던 기억 떠올려.."박시은, 처리하겠다" (1)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9.17 08: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모두다쿵따리' 정우혁이 잃어버렸던 기억을 떠올리고 박시은과 이보희를 공격했다.

17일 방송된 MBC '모두 다 쿵따리'에서는 제이슨 리(정우혁 분)가 송보미(박시은 분)를 보자마자 잃어버렸던 기억을 떠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우혁은 송보미와 조순자(이보희 분)가 함께 있는 모습을 보자마자 과거의 기억을 떠올렸다. 곧바로 송보미에게 달려간 제이슨 리는 "사모님 송보미 지금 당장 처리하겠다"며 끌고 가려고 했다. 이어 조순자는 제이슨 리를 이용해 송보미에게 악행을 저지른것을 들킬까 겁나 가방으로 그를 내리쳤다. 갑작스러운 그의 행동에 놀란 송보미는 조순자와 같이 도망쳤다. 이어 조순자는 송하남(서성광 분)을 곧장 찾아가 "내 돈 받아먹고 일을 제이슨 리를 잡아두지 않고 이따위로 처리했냐"며 화를 냈다. 송하남은 "저도 사정이 있었다. 마을 사람들 보는 눈 앞에서 저 사람을 잡는게 어렵다"며 간곡하게 사정했다. 

정우혁 박시은 이보희 / MBC '모두 다 쿵따리' 캡처
정우혁 박시은 이보희 / MBC '모두 다 쿵따리' 캡처

조복자(최수린 분)의 가게로 도망친 두 사람은 마을 사람들에게 "저 사람이 우리를 쫓아와요"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도망치다 손을 다친 조순자를 보며 송보미는 화들짝 놀랐고, 반창고와 소독약을 발라줬다. 이어 송보미는 "다친 마음도 이렇게 치료하면 돼요. 그러니 미안해 하지 마세요"라고 했다. 앞서 송보미에게 조순자가 자신이 엄마라며 눈앞에 딸을 보고도 몰랐던 자신을 원망해달라고 거짓 연기를 펼쳤던 바. 

언니 조순자가 온걸 알게된 조복자는 "애 처럼 어딜 다쳤냐"며 송보미를 보며 비아냥 거렸다. 이어 송보미는 아무일도 없었다는듯이 "사모님이 다치셨다"며 "진미은(명지연 분) 씨, 약 좀 발라줘라"고 곁을 지키는 애틋한 모습을 보였다. 문장수(강석정 분)는 측량을 핑계대고 한수호(김호진 분)의 땅을 위협했다. 문장수는 마을 사람들에게 "농사 끝나고 당연히 허락받고 하려고 했다"며 알랑방귀를 뀌었고, 이 소식을 들은 한수호는 "거기는 내 땅이다. 무슨 일이냐"며 화를 냈다. 

한편 '모두 다 쿵따리'에서는 평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모두 다 쿵따리'는 뉴욕라이프를 즐기던 뉴요커에서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미국에서 추방당한 송보미(박시은 분)와 한때는 뉴욕 금융시장에서 신화를 쓴 입지전적 인물이었으나, 딸의 병을 고치기 위해 천연치료제 개발에 힘쓰고 있는 한수호(김호진 분) 두 사람이 '쿵따리'에 살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유쾌한 농촌 드라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