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에 휘말린 해쉬스완 "진짜 역겨워"…불똥 튄 이유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9.17 04: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열애설에 휘말린 가운데 함께 거론된 래퍼 해쉬스완이 입장을 밝히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17일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방탄 정국이를 못 알아보고 쫒아낸 친구"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친구가 거제도에서 가게를 하는데 이틀 전에 놀러왔다. 신분증 검사했는데 없다고 그냥 보냈다. 카톡왔는데 웃겨서 올려본다"라는 내용과 함께 사진을 첨부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검은색 옷을 입고 있는 한 남성이 금발머리의 여성을 백허그하고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또한 다른 사진에서는 지인들과 함께 술을 마시고 있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를 두고 해당 사진 속 남성의 정체가 최근 거제도에서 목격담이 발견된 방탄소년단 정국이 아니냐는 의혹과 함께 열애설이 제기되자 일부 팬들은 남성의 정체로 해쉬스완을 언급하며 반박에 나섰다.

이에 해당 사진 속 남성이 해쉬스완인지를 확인하기 위한 수많은 사람들의 DM을 한꺼번에 받게 된 해쉬스완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이거 저 아니에염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스토리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스토리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의 "해쉬스완 저 놈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이딴 가사 X지르는거 아니냐고"등의 조롱이 가득한 내용의 DM을 받게되자 해쉬스완은 "진짜 역겨워 토할거 같아"라며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에 따르면, 지난 4월 발매한 방탄소년단의 MAP OF THE SOUL : PERSONA로 ‘빌보드 200’ 166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이 앨범은 4월 27일자 ‘빌보드 200’에서 1위로 처음 진입한 뒤 21주 연속 메인 앨범 차트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MAP OF THE SOUL : PERSONA는 ‘월드 앨범’ 2위, ‘인디펜던트 앨범’ 8위, ‘톱 앨범 세일즈’ 31위를 차지해 계속해서 각 차트의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