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냉장고를 부탁해 (냉부해)’ 강기영 냉장고, 레이먼킴 오 나의 소고기님-김풍 오징어가 왜 그럴까 ‘승’…김래원 단체 셀카 ‘텐션 업’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17 00: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배우 강기영의 냉장고로 송훈 셰프, 레이먼킴 셰프, 유현수 셰프, 김풍 작가가 요리대결을 펼쳤다. 

16일 오후 방송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MC 김성주, 안정환의 진행으로 셰프 샘킴, 김풍, 이연복, 오세득, 레이먼킴, 정호영, 유현수, 김승민이 요리를 하게 됐다.

 

jtbc‘냉장고를 부탁해’방송캡처
jtbc‘냉장고를 부탁해’방송캡처

 

이번 방송에서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 함께 출연하는 배우 강기영과 김래원이 냉장고를 공개할 게스트로 나오게 됐다.  김래원은 등장하자마자 “냉장고를 부탁해를 자주 본다. 실제로 나오니 느낌이 많이 다르다”라고 말했다.

강기영은 그 동안 잘생긴 남자 배우들과 호흡하면서 브로맨스의 장인이라고 소문이 났는데 배우 박서준, 소지섭, 조정석, 김래원 등과 호흡을 맞췄는데 강기영은 “로맨스가 하고 싶은데, 브로맨스가 많았다. 가장 호흡이 맞았던 배우는 김래원이었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성주가 “강기영 씨가 사전 인터뷰에서 조정석이 롤모델이라고 하며 조정석 얘기만 했다던데”라고 하며 강기영을 놀렸다. 이에 강기영은 다급하게 해명을 했고 김래원은 ’결국 똑같은 말이네”라고 하며 실망한 표정을 보이면서 강기영을 놀렸다. 

또한 강기영은 소지섭에 대한 일화를 밝혔는데 “소지섭은 매일 단톡방에 함께 출연한 배우들의 근황을 올리는 게 하루 일과”라고 했고 “최근 드라마에서 옹성우와 호흡을 맞췄는데 아내가 지금은 옹성우에 빠져있다. 짤을 보더니 갑자기 우리 성우라고 부르더라. 자꾸 집들에 부르자고 하며 언제 봤다고 '우리 성우'라고 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신혼 5개월 차인 강기영은 신혼 냉장고를 공개했는데 아내표 각종 절임류와 다양한 밑반찬들이 깔끔히 보관 된 모습을 공개했다. 특히 반려견 푸푸를 위한 강아지 맥주가 보였는데 강기영은 “푸푸는 아내와 나의 연결고리였다”라며 반려견 덕분에 아내와 연애 시절의 이별 위기를 극복한 사연을 밝혔다.

강기영의 냉장고 재료로 송훈 셰프, 레이먼킴 셰프, 유현수 셰프, 김풍 작가가 대결을 펼치게 됐다. 송훈 셰프와 레이먼킴 셰프는 '소고기 캠핑클럽'이라는 주제로 송훈은 '브루클린 바비큐'와 레이먼킴의 '오 나의 소고기님' 요리로 대결을 펼쳐졌고

레이먼 킴의 '오 나의 소고기님'이 승리를 했는데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올리브오일을 두른 팬에 파인애플, 양파, 파프리카를 굽고 반으로 자른 모닝빵을 밀대로 얇게 편 뒤 팬에 굽는다. 방울토마토 아스파라거스, 쪽파를 잘게 썰고 구운 모닝빵을 접시에 담는다. 소 안심에 후추,, 소금, 올리브오일을 바른 뒤 팬에 굽고 잘게 썬 아스파라거스 콩을 넣고 볶는다.

구운 파인애플, 양파, 파프리카를 잘게 썬 뒤 각종 채소와 함께 담는다. 다진 마늘, 올리브오일, 토마토절임즙, 레몬즙 라임즙, 소금 청양고추, 올리브오일을 넣고 살사소스를 만든다. 잘게 부순 비파잎을 냄비에 넣어 향을 내고 구운 소 안심, 아스파라거스, 콩을 넣고 훈연한다.

청포도를 그깨고 매실청을 넣은 뒤 체에 받쳐 즙을 내고 구운 모닝빵 위해 슬라이스 치즈를 잘게 찢어 올리고 훈연한 소 안심을 적당한 크기로 썬뒤 올린다. 구운콩, 아스파라거스를 올리고 팬에 달걀을 올리고 소금으로 간을 하고 달걀 프라이를 토치로 가열한 뒤 모닝빵 위에 올린다.

살사소스, 다진 쪽파, 올리브오일, 소금을 넣는다. 리코타치를 올린 뒤 후추, 소금, 올리브오일을 뿌리고 컵에 비파잎, 청포도즙, 토닉워터, 즙을 짜낸 청포도를 넣어 청포도 주스를 만들면서 완성시켰다. 

강기영 냉장고의 재료로 만든 두 번째 요리는 유현수 셰프와 김풍 작가가 '내 입맛이 알고 싶다'라는 주제로 요리 대결을 펼쳤다. 유현수 셰프는 새우를 주재료로 넣은 '그릇을 부딪치며 단짠짠'을 김풍 작가는 '오징어가 왜 그럴까'를 만들었다.

강기영은 김풍 작가의 '오징어가 왜 그럴까'를 선택했고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파프리카를 토치로 직화하고 끓는 기름에 대파, 고춧가루, 베트남고추를 넣어 고추기름을 낸다. 달걀, 전분, 밀가루를 섞어 달걀 반줄을 만들고 새싹보리분말, 전분, 밀가루를 섞어 새싹 보리 반죽을 만든다. 반죽이 잘 섞이게 저어주고 달걀 반죽을 체에 밭쳐곱게 거르고 팬에 달걀 반죽을 부친다.

고추기름을 체에 거르며 깨가 담긴 그릇에 담고 새싹보리 반죽을 체에 밭쳐 곱게 거른 뒤 팬에 돌려 부친다. 복숭아, 다진 마늘, 굴소스를 넣고 믹서기로 갈고 불린 반건조 오징어의 껍질을 제거하고 부친 달걀 반죽과 새싹보리 반죽을 여러 겹으로 접은 뒤 얇게 썰어 면을 만든다.

반건조 오징어를 잘게 썰고 반건조 오징어에 맛술, 물을 넣고 공심채를 적당한 크기로 썬 뒤 끓는 물에 데친다. 데친 공심채를 얼음 물에 식히고 부친 면이 담긴 그릇에 얇게 썬 오이, 양념, 고추기름을 넣고 마지막으로 데친 새우살을 올린다.

또 김래원은 강기영 냉장고 재료로 만든 요리를 모두 맛을 보기도 하고 셰프들과 단체 셀카를 찍으면서 텐션 업이 된 모습을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대한민국 최고의 셰프들이 천덕꾸러기 냉장고의 재료의 신분상승 시키는 프로젝트로  냉장고 주인의 고민을 타파할 푸드 카운셀러와 토크가 있는 격조 높은 요리 토크쇼이다. 

한편, jtbc 방송 시사교양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