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냉장고를 부탁해 (냉부)’ 강기영, “옹성우 실제 성격은 강아지”…냉장고 공개에 김래원은 “강아지 푸푸랑 같은 칸 쓰는구나”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17 00: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배우 강기영이 옹성우와 드라마에 함께 출연하며 겪었던 실제 모습을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MC 김성주, 안정환의 진행으로 셰프 샘킴, 김풍, 이연복, 오세득, 레이먼킴, 정호영, 유현수, 김승민이 요리를 하게 됐다.

 

jtbc‘냉장고를 부탁해’방송캡처
jtbc‘냉장고를 부탁해’방송캡처

 

강기영은 최근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 옹성우와 호흡을 맞췄는데 “아내가 지금은 옹성우에 빠져있다. 짤을 보더니 갑자기 우리 성우라고 부르더라”고 언급했다. 강기영은 “아내가 옹성우를 자꾸 집들이에 부르자고 한다. 언제 봤다고 우리 성우냐?”고 하며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MC 김성주가 “옹성우 씨가 성격이 어떠냐?”라고 물었고 강기영은 “옹성우의 실제 성격은 발랄하고 재밌는 강아지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신혼 5개월 차인 강기영은 신혼 냉장고를 공개했는데 아내표 각종 절임류와 다양한 밑반찬들이 깔끔히 보관 된 모습을 공개했다. 특히 반려견 푸푸를 위한 강아지 맥주가 보였는데 강기영은 “푸푸는 아내와 나의 연결고리였다”라며 반려견 덕분에 아내와 연애 시절의 이별 위기를 극복한 사연을 밝혔다.

냉장고의 반려견 전용 칸에 초콜릿이 나오자 강기영은 “이건 내 거다. 아침을 거부할 때 아내가 준다”라고 고백했고 김래원은 강기영에게 “푸푸랑 같은 칸을 쓰는구나”라고 하며 놀리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대한민국 최고의 셰프들이 천덕꾸러기 냉장고의 재료의 신분상승 시키는 프로젝트로  냉장고 주인의 고민을 타파할 푸드 카운셀러와 토크가 있는 격조 높은 요리 토크쇼이다. 

한편, jtbc 방송 시사교양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