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퍼팩트맨’ 설경구-조진웅이 전하는 평범하지만 찬란한 우리의 삶 (종합)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16 17: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설경구와 조진웅이 ‘퍼펙트맨’을 통해 처음으로 영화에서 만났다. 그러나 첫 호흡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 브로맨스를 뽐내며 평범한 우리네 삶을 찬란하게 느껴지도록 만들었다. 

16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단로에 위차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퍼펙트맨’의 시사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용수 감독과 배우 설경구, 조진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퍼펙트맨’ 포스터 / ㈜쇼박스 제공
영화 ‘퍼펙트맨’ 포스터 / ㈜쇼박스 제공

이날 ‘퍼펙트맨’을 연출한 용수 감독은 설경구, 조진웅과 함께 작업한 것에 대해 “매 순간 영광이었다. 영광이라는 표현 그 이상이 있으면 하고 싶다. 선배님들 연기를 보면 신앙심이 들 정도였다”며 “정말 내가 연출적으로 모자란 부분이 있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었다. 컷과 컷의 연결이 필요한 장면이 있어서 고민하고 있을 때 조진웅 선배님이 오셔서 ‘뭐가 문젠데?’하셔서 말씀드렸더니 ‘카메라 돌려봐 내가 해 볼게’ 하더니 표정 하나로 완성하시는 걸 보고 ‘내가 정말 복이 많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영화의 배경지를 부산으로 설정한 것에 대해서는 “우선 예쁘고 멋진 곳을 찾으려고 한 것도 있지만 캐릭터가 잘 담길 수 있는 곳을 찾았다”며 “부산이 참 매력적인 곳이다. 과거, 현재, 미래가 다 공존하는 곳이라고 하는데 과거에 얽매여있고 집착하는 캐릭터들의 이야기를 풀어내기에는 최적의 도시라고 생각했다”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영화 ‘퍼펙트맨’ 스틸컷 / ㈜쇼박스 제공
영화 ‘퍼펙트맨’ 스틸컷 / ㈜쇼박스 제공

사고로 인해 전신 마비가 된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로 분한 설경구는 연기를 하면서 답답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80%의 제약이 있다 보니까 쉬운 일은 아니었다. 그런데 조진웅씨와 만나는 장면부터 편해졌다. 조진웅씨가 현장을 많이 풀어준 부분도 있고, 저를 웃게 해주려고 애써준 부분도 있어서 덕분에 힘들지 않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매사 흥 넘치는 폼 쫌 잡는 꼴통 건달 ‘영기’ 역을 맡은 조진웅은 ‘흥’을 연기할 때 중요하게 생각한 키워드로 꼽았다. 그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한이 많다. 역사적으로도 그렇고 우는 걸 참 잘한다. 그런데 웃는 게 이렇게 힘든지 몰랐다”며 “장수와 진정한 소통을 할 때 느낌은 대충 감을 잡겠다. 그런데 제가 원래 흥이 많은 사람도 아니고 그렇게 웃기질 못한다”고 털어놨다.

영화 ‘퍼펙트맨’ 스틸컷 / ㈜쇼박스 제공
영화 ‘퍼펙트맨’ 스틸컷 / ㈜쇼박스 제공

그러면서 “촬영 전부터 마지막 나갈 때까지 음악을 트는 습관이 생겼다. 그 흥이 없으면 다시 올리는 게 너무 힘들더라. 헤어, 의상의 도움도 많이 받았지만 그 흥을 내는 게 쉽지가 않더라. 지금도 라디오를 틀고 다니는데 그게 많은 시너지가 됐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퍼펙트맨’은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인생 반전 코미디 영화. 전신 마비를 겪으며 시한부 인생을 사는 캐릭터가 등장하는 만큼 삶에 대한 생각을 돌아보게 하는 작품이다. 

이에 삶, 우정, 돈에 대한 정의를 묻는 질문이 나오자 설경구는 “이 영화를 찍으면서 오늘이 되게 소중하다는 생각을 했다. 오늘 내가 평범하게 사는 모습이 가장 퍼펙트 한 삶이 아닌가 생각하면서 촬영한 것 같다”고 했다. 

영화 ‘퍼펙트맨’ 스틸컷 / ㈜쇼박스 제공
영화 ‘퍼펙트맨’ 스틸컷 / ㈜쇼박스 제공

‘퍼펙트맨’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설경구와 조진웅은 연기하면서 서로에게 느낀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먼저 설경구는 “주체적으로 한계가 있는 캐릭터다 보니까 얼굴로만 연기를 해야 했다. 어떤 분이 ‘좌식연기’라고 그러더라. 그 한계에 대해 조진웅씨가 도움을 많이 준 것 같다”며 “조진웅씨가 허준호 형 라인으로 가면 표정이 바뀌는데 나랑 붙으면 이 사람이 ‘연기를 하는 건가? 춤을 추는 건가?’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 연기를 춤추듯이 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자 조진웅은 “저는 형님이 좋아서 그랬다. 굉장한 팬이었고 연기를 시작하면서도 롤모델이었다. 그래서 함께 하면서 영광이었다”고 답했다. 

이어 “또 극 중에 경구 형님을 업고 일어나는 신이 있는데 제 귓등에 형님의 눈물이 흐르더라. 그런 사람이 누가 있냐”라며 “그 순간 몸에 전율이 일었다. 팬심으로 작업을 하면 안 되는데 너무 행복했다. 그래서 또 만나고 싶다”고 화답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영화 ‘퍼펙트맨’ 스틸컷 / ㈜쇼박스 제공

끝으로 용수 감독은 과거 사고로 인해 겪었던 힘들었던 시절을 언급하며 영화 제목에 대한 비하인드를 밝혔다. 그는 “제가 사고가 나서 1년 동안 병원-집-병원-집을 다녔는데 그때 친한 친구가 마침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도 있었다. 그때 생각했던 건 우리 ‘퍼펙트맨’이란 제목이 완벽함에 대한 찬사라기보다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는 우리 모두에 대한 격려이자 위로의 키워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것처럼 그냥 ‘지금 살아가는 이 순간이 퍼펙트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 저 역시 정말 밥숟갈 하나를 드는 게 힘들었을 때가 있었다. 이런 말이 상투적일 수 있지만 그냥 이렇게 살아가는 것 자체가 소중하다고 몸소 체험했던 것 같다. 그래서 그 부분을 녹여내려고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평범하다고 느낄 수 있는 지금 이 순간을 잠시 되돌아볼 수 있는 영화 ‘퍼펙트맨’에는 설경구, 조진웅, 허준호, 진선규, 지승현, 김사랑이 출연한다. 오는 10월 2일 개봉 예정.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