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세븐틴 우지, 3번째 정규앨범 ‘An Ode’ 콘셉트 변화? “장르적 확장 노렸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9.16 17: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세븐틴 우지가 정규앨범 ‘An Ode’로 변화된 컨셉에 대해 이야기했다.

16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세븐틴 3번째 정규앨범 ‘An Ode’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번 3번째 정규앨범 ‘An Ode’은 새로운 세계로의 확장을 꿈꾸며 도전을 예고햇던 디지털 싱글 ‘HIT’과 연장선 상에 있는 앨범이다. 이에 ‘Ode’를 통해 화자가 메시지를 은유적으로 표현하듯 세븐틴 또한 그들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다양한 방식으로 녹여내고 있다. 

타이틀곡 ‘독:Fear’은 묵직한 베이스 사운드 기반의 R&B의 장르로 누구나 느낄 수 있는 두려움의 감정을 독으로 표현했다. 세븐틴만의 치명적이고 절제된 섹시함이 돋보이는 곡. 

이번 활동을 준비하며 있었던 에피소드를 묻자 정한은 “커플링 곡이 스냅슛이다. 노래분위기가 반대되다 보니 우울했다가 엄청 밝았다가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호시는 “정한이 형이 2절에 나올 때 심쿵했다. 독백하는 부분에서 정한이가 멋있고 인형같아서 깜짝 놀랐다” 이에 정한은 “그 부분이 포인트”라며 웃음을 지었다.

이번 앨범에 대해 한마디로 표현해달라고 부탁하자 승관은 “독을 품고 준비했다. 독 품은 세븐틴이라고 생각한다. 좋은 독이다”라고 이야기했다. 

3번째 정규앨범 ‘An Ode’의 컨셉이 기존의 세븐틴 곡들과 결을 달리하고 있는 점과 관련해 컨셉 변화를 시도한 이유를 물었다. 우지는 “이번 앨범을 통해서 변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저희는 이음새가 왔다고 생각한다. 우리에게 가장 맞는게 뭘까 언제나 생각하고 있다. 밝은 것도 많이 보여드렸고 에너지넘치는 것도 많이 보여드렸다. 정말 내면의 모습,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않았던 것 같아서 자연스럽게 왔다고 생각한다. 장르적인 확장을 하고 싶었던 앨범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세븐틴 우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세븐틴 우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기존 ‘청량돌’이라는 이미지를 벗어난 컨셉 변화에 대한 두려움이 있지 않았을까. 민규는 “대중분들이 세븐틴이라고 하면 청량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보여드릴 모습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 너무 좋은 변화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에스쿱스는 “멤버들이 다 도전하는 걸 좋아한다. 이번 앨범을 하는 것에 대해서 고민을 깊게 했던 건 없는 거 같다. 앞으로의 음악성에 대한 방향성이라기 보다는 세븐틴의 진실성을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앨범은 현재의 세븐틴이라고 보면 된다”고 밝혔다. 

호시는 “이번 앨범 컨셉에 잘 어울리는 건 디노다. 멤버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웃음지었다. 디노는 “형들이 항상 사랑해주는 거 같아서 감사하다”고 웃음 지었다. 

한편 세븐틴의 3번째 정규앨범 ‘An Ode’은 1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