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세븐틴(SVT) 에스쿱스, “앨범 ‘An Ode’…독기 품고 준비했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9.16 17: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세븐틴 에스쿱스가 이번 앨범에 대해 설명했다.

16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세븐틴 3번째 정규앨범 ‘An Ode’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번 3번째 정규앨범 ‘An Ode’은 새로운 세계로의 확장을 꿈꾸며 도전을 예고햇던 디지털 싱글 ‘HIT’과 연장선 상에 있는 앨범이다. 이에 ‘Ode’를 통해 화자가 메시지를 은유적으로 표현하듯 세븐틴 또한 그들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다양한 방식으로 녹여내고 있다. 

타이틀곡 ‘독:Fear’은 묵직한 베이스 사운드 기반의 R&B의 장르로 누구나 느낄 수 있는 두려움의 감정을 독으로 표현했다. 세븐틴만의 치명적이고 절제된 섹시함이 돋보이는 곡. 

1년 10개월만에 3번째 정규앨범으로 돌아온 소감을 묻자 에스쿱스는 “세번째 정규앨범을 낸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뜻깊은 것 같다. 오랫동안 치밀하고 긴밀하게 준비한 앨범인 만큼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 이번에 승부수라고 생각하고 독기를 품고 준비했다”고 이야기했다. 

세븐틴 에스쿱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세븐틴 에스쿱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우지는 타이틀곡에 대해 “그 동안 보여드리지 않았던 세븐틴의 어두운 면을 보여주고 있다. 새롭고 달라진 세븐틴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거 같다”고 설명했다. 

킬링파트를 묻자 디에잇은 “킬링파트를 하나 꼽는 것 보다는 하나의 작품이라고 봐주시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호시는 “원우군이 두려움을 마시면서 멤버들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그게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자체제작돌’이라는 수식어가 있는 세븐틴. 에스쿱스는 “앨범을 만들기 전부터 멤버들간에 깊은 회의를 통해 만들어졌다. 보다 더 많은 멤버들이 참여하려고 했고 그러다보니 만족감이 높아졌다”고 이야기했다. 

민규는 ‘An Ode’ 앨범 제목에 대해 “시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노래마다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넣어서 제작을 했다. 그런 의미를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호시는 퍼포먼스 유닛곡에 대해 “13월의 춤에서 유닛곡이 다 이어진다. 마지막을 이어주는 곡이다. 퍼포먼스도 13월의 춤부터 이어지는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세븐틴의 3번째 정규앨범 ‘An Ode’은 1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