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미우새' 이상민, '천러라면' 카피 논란 '마라라면'의 진실은…이미 유명했던 레시피?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9.16 16: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가수 이상민이 '미운 우리 새끼'에서 선보인 라면이 카피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 이유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이 김종국의 집을 방문해 다양한 라면을 요리해 대접했다. 

이날 이상민은 "요즘 마라가 유행이지 않나. NCT 천러가 만든 천러라면이라고 있다”라며 그 라면의 레시피를 재해석한 마라라면을 만들겠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해당 방송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그가 만든 라면이 그룹 NCT 천러가 만든 '천러라면'과 레시피가 완전히 똑같다고 지적했다. 해당 라면은 토마토와 채소, 마라향을 내는 라오간마 소스 등이 들어갔으며 천러가 유튜브를 통해 먼저 선보였던 바 있다.

SBS ‘미우새’ 방송 캡처
SBS ‘미우새’ 방송 캡처

이에 천러의 레시피를 그대로 가져가 이름만 바꾼 셈이라며 분노를 표하기도 했다. 

반면 이상민 상품 출시 목적으로 음식을 만든 것도 아니며 '천러라면'이라고 언급까지 했는데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는 의견도 있다.

재해석 했다는 발언 또한 이상민의 발언이 아닌 자막상의 실수라는 점과 천러의 레시피로 인기를 끌기 전부터 중국에서 인기있는 레시피였다는 주장도 이어졌다.

양측의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천러라면의 레시피도 관심을 끌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