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스웰리아, 전원주의 무릎 통증 관리 비법으로 알려져…'먹는(복용) 방법-효능-부작용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무릎 통증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는 보스웰리아의 효능에 관심이 집중됐다. 이는 전원주가 무릎이 쑤시고 힘들 때 팩으로 이용한다고 알려져 있기도 하다.

보스웰리아는 인도 고산지대에서 자생하는 세레타 나무의 수액을 굳혀 만든 것으로 강한 생명력의 상징이다. 이는 나무 한 그루에서 1년에 한 번 약 500g만 채취 가능하다.

굳어진 고무 수지에서 생성되므로 보스웰리아는 때로 일반 유향 또는 미국 유향이라고도 불린다.

유향나무류에서 추출한 수지인 보스웰리아는 고대로부터 종교적 용도와 약품, 방향제로 이용되어 왔다. 또한 동서양을 막론하고 약재로 쓰이는 귀한 식재료다.

SBS '좋은아침' 방송 캡처
SBS '좋은아침' 방송 캡처

보스웰리아 속 보스웰릭산은 체내 염증 유발 물질의 생성을 억제해주기 때문에 연골 세포의 생존율을 높여준다.

더불어 진통 효과가 뛰어나기 때문에 찜질뿐만 아니라 마시는 차로 음용하면 통증을 완화시켜주는 효과가 있다. 막힌 어혈을 풀어 기혈 순환 및 통증을 완화시킬 뿐만 아니라 근육 및 생리통에도 도움이 된다.

보스웰리아는 하루 섭취 권장량이 4g으로, 보통 물 1리터에 보스웰리아 4g을 넣고 20~30분간 달여서 음용한다. 이외에도 가루, 환을 이용해 복용하기도 한다.

한편, 보스웰리아는 권장량보다 초과 섭취 시 소화 장애 발생 가능성이 있다. 임산부, 수유부, 어린이는 전문의와 상의 후 섭취할 것을 권장한다.

이외에도 알레르기 증상을 일으킬 수도 있으며, 장기간 복용하거나 단기간에 과다 섭취할 경우 위장 장애나 피부 발진, 구토, 설사 등의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