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정남, 도베르만種 벨에 “착하면 됐다 마” 강아지학교 학부모 면담 ‘미운우리새끼’ [★픽]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9.15 21: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미운우리새끼’에서 배정남이 반려견 벨과 강아지학교를 찾았다.

15일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는 배우 이상윤이 스페셜 MC로 출연한 가운데, 김종국의 집에서 그의 매니저와 함께 ‘김종국 라면 먹기’를 돕기 위해 특급 레시피를 공개한 궁셔리 이상민, 헤어숖에서 탈색을 하며 뷰티 관리법을 공개하고 네일샵에서 박수홍을 만난 김희철 등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배정남은 반려견인 도베르만 종인 벨과 견공사관학교를 찾았다. 처음으로 친구들과 수업 받는 벨의 모습을 보게된 배정남은 평소와 다른 반려견의 모습에 당황스러움 또는 배신감을 감추지 못했다. 강아지학교의 교사가 하는 말은 잘 따랐지만, 정작 주인인 배정남의 지시는 따라주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잔디가 깔린 넓은 운동장을 갖춘 강아지학교에서 벨은 친구들과 맘껏 뛰어 놀았다. 그 중에는 김재현 패션디자이너의 반려견 제타와 이연경 마케팅전문가의 반려견 말리 등이 있었다. 도베르만 벨을 비롯해 보더콜리, 베를링턴테리어, 골든리트리버, 플랫코티드리트리버 등 다양한 종의 개가 영상에 담겼다.

강아지학교 교사와 학부모 면담까지 진행됐다. 교사는 벨이 “착하다”며 연신 칭찬했다. 배정남이 신경을 많이 쓴 덕에 사회성이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만 “똑똑하다”는 그의 말에 교사는 “착하다”고 강조해, 우회적으로 머리가 좋은 편이 아님을 시사했다. 집중력이 좋지 않다는 말에 배정남은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

하지만 배정남은 이내 벨의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이며 “착하면 됐다 마”라고 말하면서도, 교사에게 “몇 등 정도 되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SBS 관찰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