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홍석천, 동성애 비판 유튜브에 분노…“명예훼손 고소급+가짜뉴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15 03: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동성애를 주제로 방송한 유튜버를 향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지난 14일 홍석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별의별 유튜버들이 많다지만 이런 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 되나"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무슨 방송이 이거저거 기사 짜집기해서 틀린 정보를 사실처럼 말해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 작가도 있을 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 한 통, 디엠 한 줄 문의라도 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 당하면 참 기분 드럽겠다는 말 이해되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유튜브로 돈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본 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 참나. 명철 선물치고는 고약하다"라며 "그냥 넘어가려 했는데 조회수가 10만이면 그분들이 다 저게 진실이라고 생각할까 봐, 우리에 대한 편견이 또 쌓일까 봐 내가 직접 유튜브로 방송 만들어야 되나 싶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홍석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홍석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러면서 "참 억울하네. 이런 거 하나에 힘들어하는 거 보면 난 한참 부족한 사람인가 보다"라고 힘든 심정을 표현했다.

이와 함께 홍석천은 한 유튜브 채널의 방송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홍석천이 지적한 방송은 '레인보우 리턴즈'라는 채널로 공식 설명에 따르면 동성애에 관한 정보와 진실을 올바르게 알리는 전문 방송으로 나와있지만, 동성애 반대 콘텐츠를 주로 나누고 있다.

이달 9일 올라온 해당 영상에는 한 요양병원 원장과 대표 학부모, 모 시민 연합 대표가 나와 동성애자임을 밝힌 홍석천에 대한 일화 및 화보를 두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들은 "홍석천 씨가 방송을 보신다면 그 마음을 알아줬으면 좋겠다. 미워하는 게 아니라 잘못된 동성애 행위를 반대하는 것뿐"이라며 홍석천의 동성애를 비판했다. 

이어 "저는 팬이다. 사업가로서 성공했고 연예인으로서도 지금은 더 잘되지 않았냐"며 "돌아오길 바란다"고 덧붙이며 동성애를 하는 홍석천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사랑은 자유지 누가 반대하고 찬성하는 게 아니에요", "오지랖이 넓네요", "누군가의 사랑을 아무 관련도 없는 제3자가 왜 판단하는 걸까요", "내가 홍석천이라도 기분 나쁘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한 동료 연예인 박가희 역시 "아 진짜 뭐냐"라는 댓글로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홍석천은 지난 2000년 대한민국 최초로 동성애자라는 커밍아웃을 한 인물이다. 올해 6월 '플레이보이 코리아'와 화보를 진행한 홍석천은 당시 커밍아웃을 후회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아마 5년만 늦췄어도 돈을 더 많이 벌었을 것"이라며 소탈하게 웃다가도 "커밍아웃 직후 정말 힘들게 살았지만 누군가를 사랑할 때 스스로 먼저 솔직해져야 한다고 생각했기에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고 답한 바 있다.

또한 최근 '악플의 밤'에 출연해서는 퀴어·게이·레즈 등 성소수자를 표현하는 단어를 설명하는가 하면, 요즘 사람들의 성소수자에 대한 인식에 대해 솔직하게 표현해 화제를 모았다. 

이하 홍석천 인스타그램 글 전문

요즘 별의별 유투브들이 많다지만 이런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되나.무슨 방송이 이거저거 기사짜집기해서 틀린정보를 사실처럼 말해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 ㅠㅠㅠ 작가도있을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한통 디엠한줄 문의라도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당하면 참 기분 드럽겠다는 말. 이해되네. 유투브로 돈버는것도 중요하지만 기본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

참나 명절선물치고는 고약하다 그냥 넘어가려햇는데. 조회수가 10만이면. 그들이 다 저게 진실이라고 생각할가봐. 우리에대한 편견이 또 쌓일까봐. 내가 직접 유투브로 방송만들어야되나싶다.

참 억울하네 이런거 하나에 힘들어하는거보면. 아직도 난 한참 부족한 사람인가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