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윤세아, 나이 믿기지 않는 꿀피부…’굴욕 없는 초밀착 샷’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9.13 23: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삼시세끼 산촌편’에 출연 중인 윤세아의 일상이 화제다.

지난 5일 윤세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쉬는 날”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세아는 턱에 마스크를 걸치고 후드를 쓴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초밀착 샷에도 굴욕 없는 빛나는 꿀 피부가 돋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미인이시다 ㅠㅠ”, “오늘 제삶의 유일한 낙 삼시세끼 하는 날 ㅜㅜㅜ”, “언니 피부 실화 완전 꿀이다 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세아 인스타그램
윤세아 인스타그램

윤세아는 1978년생 올해 나이 42세로 2005년 영화 ‘혈의 누’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 ‘시티홀’, ‘신사의 품격’, ‘비밀의 숲’, ‘그냥 사랑하는 사이’, ‘착한마녀전’, ‘SKY 캐슬’에서 활약했다.

최근 윤세아는 염정아, 박소담과 함께 ‘삼시세끼-산촌편’에 출연 중이다. ‘삼시 세끼 산촌편’은 스타들이 시골에서 세 끼를 스스로 해결하는 모습을 그린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나영석 PD의 ‘삼시세끼’ 8번째 시리즈다.

지난 6일 방송된 ‘삼시세끼 산촌편’ 5회에서는 오나라가 두 번째 게스트로 출연했다. 13일 방송에서는 남주혁이 게스트로 등장해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또한 마지막 게스트로는 박서준이 공개되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윤세아는 오는 9월 28일 첫 방송되는 tvN ‘날 녹여주오’에 출연한다.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