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름아 부탁해’ 강석우, 문희경의 내년 추석에는 손주와 함께 할꺼다에 깜놀…김사권-이채영 ‘부부사이 골 깊어져’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13 20: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강석우가 문희경의 내년에는 손주와 함께 할꺼다에 이상하게 생각하고 김사권과 이채영의 부부 사이에 골이 깊어지는 것이 그려졌다. 

13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99회’에서는 금희(이영은)는 가족들에게 캐나다로 떠나겠다는 결심을 말하게 됐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금희(이영은)는 준호(김사권)의 음모로 여름이(송민재)의 친부가 나타나자 친구가 있는 캐나다로 떠나겠다고 하고 가족과 함께 추석을 지냈다. 준호는 추석에 아버지 산소에 가기로 했고 아버님 산소에 가기 싫어하는 상미에게 “함께 가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상미(이채영)는 준호(김사권)에게 “정말로요? 가지 말라고 하는 게 나를 배려해 준 것 같지 않다”라고 말했고 준호는 “가기 싫어 하는 것 같아서 가지 말라고 한건데 배려까지 해야하냐? 너무 많은 것을 바라는 것이 아니냐”라고 하며 반박했다.

상미는 그런 준호에게 “왜 그렇게 말하냐?”라고 따졌고 준호는 “우리 부모님께 가기 싫어하는 며느리 질질 끌고 가기 싫어서 그런다. 억지로 가지 말라는 거다”라고 답하며 싸움이 끊기지 않으며 부부사이의 골이 깊어갔다.

또한 용진(강석우)은 상원(윤선우)에게 손주 김지석(서여름-송민재) 소식을 물었고 상원은 “아직 찾지 못했다”라고 실망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전하게 됐다. 용진은 상원에게 “전직 경찰 청장에게 도움을 청했으니 기다려 달라”라고 말했고 상원은 “알았다”고 답했다. 

용진은 전화를 끊은 후에 “추석에 손주까지 함께 했으면 좋았을 거다”라고 했고 경애(문희경)은 “걱정하지마라. 올해는 힘들어도 내년 추석때는 꼭 함께 할거다”라고 하며 용진의 의심을 사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여름아 부탁해’는 미워도 미워할 수만은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린 가족 드라마로 왕금희역에 이영은, 주상원 역에 윤선우, 주상미역에 이채영, 한준호 역에 김사권, 왕금주 역에 나혜미, 한석호 역에 김산호가 연기를 했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