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뽕 따러 가세’ 송가인, 30대 나이 믿기지 않는 상큼함…’대세 中 대세’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9.13 18: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뽕 따러 가세’에 출연 중인 송가인의 일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송가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상은이가 사준 앰플 벌써 요만큼이나”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송가인은 화장품을 든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초밀착 샷에도 굴욕 없는 그의 꿀피부와 윙크 표정으로 상큼함을 더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그래서 이뻐지나요 요즘 자꾸 이뻐져요”, “빛이난다요  역시 너무 이뻐요”, “나도 저거 쓰면 가인 님 피부 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송가인 인스타그램
송가인 인스타그램

송가인은 1986년생 올해 34세 트로트 가수이다. 긴 무명 생활을 하다 2019년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 출연하며 초반부터 압도적인 우승 후보로 인기를 몰며 최종 우승 미스트롯 진을 차지했다.

그는 ‘미스트롯’ 출연 전 본명 조은심으로 2012년 ‘산바람아 강바람아 사랑가’로 데뷔했다. 이후 2016년 ‘항구아가씨 성산일출봉’을 발매했으며 2017년 어머니의 성을 딴 송가인이란 예명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달 12일 방송된 ‘뽕 따러 가세’ 회는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 기준 시청률 7.8%로 지상파, 케이블, 종합편성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조선 ‘뽕 따러 가세’는 송가인이 사연의 주인공에게 직접 찾아가 특별한 노래를 선물해주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편 송가인은 오는 14일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추석특집에 출연해 친오빠 조성재와 함께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