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이앰김치’ 2화, “약간 맵기는 한데, 완벽해” 김수미를 사로잡은 ‘김치요리 레시피’는 과연 무엇? (1)

  • 정미경 기자
  • 승인 2019.09.12 20: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기자]  

추석특집 tvN 시사·교양 ‘아이앰김치’가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아이앰김치’는 “다른 식문화를 지닌 전 세계 가족들의 식탁에서 시작되는 낯설지만 익숙한 김치 이야기를 그린 프로그램”이다. 진행자로는 탤런트 김수미와 요리연구가 김소희가 함께한다. 공식홈페이지에 따르면, 그 외의 진행자로 ‘배추김치’, ‘깍두기’, ‘백김치’, ‘오이소박이’가 함께한다.

배추김치, 깍두기, 백김치, 오이소박이는 일주일동안 ‘스페인 산 세파스티안’에 있는 샤비 가족과 츄마 가족, 그리고 조지아에 위치한 자자 가족과 쇼타 가족과 함께했다. 유럽도시부터 산간 오지 마을까지 함께하는 일주일의 식탁이 공개된다. 평범한 식탁에서 시작되는 마법 같은 김치의 여행이 기대된다.

tvN시사·교양 ‘아이앰김치’ 방송 캡쳐
tvN시사·교양 ‘아이앰김치’ 방송 캡쳐

네 가족이 모두 김치에 처음부터 호의적인 것은 아니었다. 특히 샤비 가족의 아버지 호세는 낯설어 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그런 그를 위해서 샤비는 ‘김치를 넣은 오리고기 라비올리’를 만들었다. 요리의 출발은 바로 김치였다. 그는 배추김치 줄기부분을 잘게 다진 뒤, 양파, 당근, 애호박도 잘게 다리고 오리고기와 함께 볶아 속을 만들었다. 그리고 그 속을 피에 올리고, 달걀 물을 묻혀, 삼각형으로 접어서 끓는 물에 라비올리를 익혔다. 그리고 베샤멜 소스, 브라운 소스를 더했다. 완성 된 음식은 완전히 새로운 모양을 띄었다. ‘베샤멜 소스’는 밀가루를 볶아 만든 루(Roux)에 우유와 향신료를 넣어 만든 화이트 소스이다. 과연 그의 아버지 호세에게 이 음식은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을까.

이날 방송에서는 외국인들이 ‘깍두기’와 ‘백김치’를 제일 맛있어할 것이란 김수미의 예상과 완전 다른 반응을 보이는 외국인들의 모습이 공개되었다. 특히 그녀는 외국인들의 김치 활용 레시피를 보고, “나도 김치를 이렇게 응용 해 봐야겠어”라고 말하며 자신도 그 요리법을 알고싶다 말했다. 이어서 미식가 부부의 손끝에서 탄생한 새로운 음식 레시피도 공개되었다. 2부에서 펼쳐지는 ‘김치요리 경연대회’는 요리연구가 김소희와 함께한다.

2부 방송에서는 김치와 함께하는 5일째 일상이 다뤄졌고, 샤비 가족 중 김치를 좋아하지 않는 호세를 위해 요리연구가 김소희가 나섰다. 특이한 것은 스페인 츄마 가족이었는데, 이들은 인터넷에 김칫독 직접 보관법을 검색해서 텃밭에 묻었다. 과연 스페인의 뜨거운 태양 아래 실외 보관 중인 김치는 괜찮을까.

‘아이앰김치’는 오늘(12일) 1-2회 연속 방송한다. 같은 날 22시 10분에 채널 Olive에서 1회 재방송을 볼 수 있으며, 13일(금) 22시 20분에 같은 채널(Olive)에서 2회를 볼 수 있다. 이어서 16일(월)에는 10시 05분에 1회를, 17일(화) 10시에는 2회를 Olive 채널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