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상한장모' 신다은, 흐릿한 기억속 검은 장미 문신 "어디선가 봤다" (1)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9.12 08: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수상한장모' 신다은이 흐릿한 기억 속에서 검은 장미 문신을 떠올렸다.

12일 방송된 SBS '수상한 장모'에서 제니 한(신다은 분)이 잃어버렸던 기억을 떠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니 한은 오은석(박진우 분)으로부터 흑장미 관련 자료를 받았다. 이어 제니 한은 신문에서 '검은 장미 문신'과 'O형'이라는 내용을 보고 한가지 기억을 떠올렸다. 흐릿한 그의 기억 속에 떠오른 인물은 바로 검은 장미 문신을 하고 있는 여자의 뒷모습이었다. 이어 제니 한은 "나 어디서 본 적 있다"고 전했다. 제니 한은 "어린 시절 기억은 가끔씩 떠오를 뿐이다"며 천천히 자신의 기억을 되짚기 시작했다.

신다은 / SBS '수상한장모' 캡처
신다은 / SBS '수상한장모' 캡처

오은석은 안만수(손우혁 분)을 만나러 갔다. 집으로 돌아온 제니 한은 "오은석은 만수 씨를 만나러 갔다"고 했고, 왕수진(김혜선 분)은 "진짜 오군은 오군이네 오서방이라고 못 불러주겠다"라며 안만수와 만나는것에 대해 성을 냈다. 이어 왕수진은 "가는 곳마다 트러블 메이커다. 정말 스트레스 받는다"고 치를 떨었다. 

안만수는 오은석에게 호텔 예식장을 사용하는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오은석은 "안만수 씨가 오고싶으니 호텔로 장소를 바꾸라는 얘기냐"고 물었고, 안만수는 "그런 의미로 말한건 아니다. 야외여서 걱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오은석은 "정식으로 초대하려고 초대장 가지고 왔다"며 안만수를 초대했고, 안만수는 "초대 받고 당당히 가면 여러사람이 불편할텐데"라며 염려했다. 오은석은 왕수진의 반대를 예상한듯이 "그냥 제가 초대했다고 해라 그러면 된다"고 답했다. 

왕수진과 식사를 하던 중 제니 한은 "흑장미 아냐?"고 물었고, 왕수진은 "검붉은 꽃이냐?"고 시치미를 뗐다. 제니 한은 "그거 말고 흑장미라는 인물은 아냐"고 했고, 왕수진은 "안만수가 물어봤냐"며 두려워했다. 같은 시각 오은석은 안만수에게 10억을 주며 "왕수진이 빚진걸 알고 있다"고 했으나 안만수는 이를 거절하며 돌려줬다.

한편 '수상한 장모'는 평일 오전 8시 35분에 방송된다. 총 120부작으로 김혜선, 신다은, 박진우, 손우혁, 안연홍, 김정현 등이 출연한다. '수상한 장모'는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 오은석(박진우 분)과 제니 한(신다은 분). 흠잡을 데 없는 일등 사윗감인 은석을 결사 항전으로 막아서는 수상한 장모 왕수진(김혜선 분). 장모님이 내 원수가 되어버린 은석의 사연, 그리고 수상한 장모의 비밀을 그리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