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라스' 윤종신 하차, '행복한 안녕'..김이나·장항준·유세윤·박재정 최측근 총출동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9.12 00: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라디오스타' 윤종신이 안녕을 고했다. 그 마음이 아쉬운 시청자들을 위해 그동안 알지 못했던 윤종신의 모든것을 알려주는 시간이 그려졌다. 이제 새로운 곳에서 음악을 준비하는 그를 응원하는 최측근들의 토크쇼를 들어보자.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윤종신의 하차와 그의 속사정을 밝혀주는 최측근 개그맨 유세윤, 감독 장항준, 작사가 김이나, 가수 박재정이 출연했다. 

이날은 윤종신의 마지막 날이었다. 이유있는 이별을 앞두고 있는 윤종신을 다시 되돌아 보는 시간이기도 했다. 이에 윤종신의 최측근과 MC들이 소중한 이야기를 나눴고, 재치있는 입담이 그려졌다. 그러나 최측근의 에피소드는 재미를 더해갔다.

김구라는 김이나에게 "19금 개그에 강하다고 하더라"며 물었다. 이에 김이나는 "강한게 아니라 그냥 자연스러운거라고 생각한다"며 덤덤하게 답했다. 이어 김이나는 "남자 개그맨이 웃통 벗고 하는 개그와 큰 차이가 없다고 생각한다. 볼륨감의 차이일 뿐이다"라며 소신있는 발언을 더했다. 하지만 그런 김이나도 안영미의 개그에 충격을 받은게 있었다고. 김이나는 "그런데 어느 방송에서 안영미 씨가 Y존 댄스를 추는걸 보고 놀라긴 했다"라고 했다. 

윤종신 하차 / MBC '라디오스타' 캡처
윤종신 하차 / MBC '라디오스타' 캡처

김이나가 말한 Y존 댄스는 안영미의 전매특허 춤이기도 했다. 이어 김이나는 "그 모습을 보고 저세상 개그를 하는 구나 생각했다"며 웃었다. 김이나의 발언에 안영미는 뿌듯하게 웃었고, 실제로 김이나 앞에서 그대로 재현해 폭소케했다. 김이나가 또 놀라워했던 김구라의 멘트 실력에 대한 것이었다. 과거 김이나는 김구라가 출연하는 '복면가왕'에서 마주했던 바. 이에 김이나는 "예전에 봤는데 계속 딴짓을 하고 계시더라"라며 "그런데 평가할 때는 출중한 멘트로 답해 놀라웠다"라며 김구라의 실력에 박수를 쳤다. 

장항준 감독은 "처음에 그 얘기를 들었을 때 미라(윤종신 아내 전미라)가 허락했어?"라고 물었다. 이어 장항준 감독은 "다들 아이들 교육 때문에 윤종신이 해외로 이민 가는 줄 아신다. 그래서 가족이 함께 옮기는 줄 아는데 그게 아니다. 혼자서 가는거다. 그런데 선뜻 아내가 동의 해줬다는걸 듣고 놀랐다"고 전했다. 

이어 장항준 감독은 "과거 윤종신은 게으름을 잘 피웠다"고 생생한 에피소드를 밝혔다. 장항준 감독은 "윤종신은 20대 시절 담배를 태울 때도 담뱃재가 떨어져도 신경 쓰지 않을 정도로 귀찮아 했다"라며 "그런데 요즘 윤종신을 보면 부지런하다. 그래서 사람이 한번쯤은 성실하게 사는 시기가 오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윤종신을 응원했다. 장항준 감독과 윤종신은 20여년 지기로 꾸준히 우정을 쌓고 있다. 실제로 윤종신은 "항준이랑 같이 있으면 재미있다"라며 그와의 끈끈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장항준 감독은 "내가 신혼때 힘들었을 때 윤종신이 많이 도와줬다. 쌀도 주고, 쓰레기봉투도 사다주는 등 각종 살림들을 다 챙겨줬다. 나나 김은희 작가가 주목 받지 못할 시기에 아낌없이 도와준 사람이다"라며 과거를 회상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에 윤종신은 "내가 20만원어치 장을 보면 20만원 어치 웃어준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장항준 감독의 아내 사랑도 눈길을 모았다. 이날 장항준 감독은 드라마 작가 김은희에 대한 자랑을 늘어 놓았다. 이와 관련해 장항준 감독은 아어려웠던 시절을 언급하며 "시나리오 작가로 활동하다가 영화 감독으로 입봉을 하면서 작가 일을 전부다 거절했다"라며 "그날 이후부터 곧바로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았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장항준 감독은 "그러던 중 김은희 작가에게 라디오 꽁트를 써볼 생각이 없냐는 제안을 받았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아내에게 제안했는데 싫다고 거절해서 나도 모르게 화를 냈다. 이어 그는 "나만 가장이니?"라며 "은희 왜 이렇게 책임감이 없니? 라고 한 기억이 난다"고 웃었다.

그렇게 김은희 작가가 경제적 활동을 시작하자 자연스레 장항준 감독은 집에서 살림을 도맡게 되었다고. 이에 장항준 감독은 "밖에서 일하는 아내를 기다리면서 살림을 하게 됐다. 나도 모르게 아내를 위해 저녁도 준비하게 됐는데 회식이 있는 날에는 내심 서운했다. 김은희가 '가려고 했는데 한 잔 하자고 해서 지금 밥먹고 있어. 미안해'라고 전화를 걸었을 때 살짝 화나더라"며 역지사지 입장이 된 상황을 밝혔다. 장항준은 김은희 작가를 경제적, 도덕적으로 우선순위에 설 수 있는 사람을 아내라고 지칭했다.  

장항준은 "예전에 김은희 작가가 큰 회사랑 계약을 맺는 일이 있었다. 그 회사에서 주식을 주면서 나중에 세금도 안내도 된다고 하더라. 그런데 김은희가 싫다고 했다. 곧바로 아내가 '내가 그런거 하지말라는 드라마를 쓰는 사람인데 이건 아닌거 같다'라고 하더라"라며 아내 자랑을 이어갔다. 또한 장항준 감독은 "아내는 생각보다 가정적이지 못하다."라며 "나는 가정을 지키는걸 좋아한다. 하지만 김은희 작가는 일하고, 먹고, 자는 루트다. 정말 일만 하는 스타일이라서 돈을 쓸 시간도 없는 사람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장항준은 "그래서 결혼할 때도 아이를 낳지 말자고 했었다. 그런데 아이가 너무 좋아서 한 명만 낳자고 했고, 내가 다 키우겠다고 했다. 그리고 정말 육아를 하지 않을줄 몰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이나의 윤종신의 가사를 호평했다. 김이나는 "항상 마감시간을 잘 지킨다"며 "그런 점에서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이나는 "윤종신이 직접 쓴 가사를 보면 펄펄 날뛰는 느낌이 든다. 그냥 일반적인 감정을 쓰는게 아니라 더 깊은 이야기를 쓴다"라며 "사실 곡 '좋니'의 경우도 그냥 찌질한게 아니라 완전 찌질한 이야기를 쓴거다. 그리고 말이 좋아서 '좋니'이지 '너 나랑 헤어지고 좋냐?!' 라는걸 말하는거다. 그걸 보면서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며 윤종신의 작곡 실력을 칭찬했다. 그런 김이나는 윤종신의 레이더 촉을 가질 정도로 돈독했다고. 김이나는 "가끔 SNS에 중독된 윤종신이 걱정되기도 한다. 저도 모르게 촉이 발동을 한다. 우울한게 느껴진다 싶으면 연락이 온다"며 윤종신의 감성을 이해했다. 이에 윤종신은 "실제로 김이나와 자주 연락한다. 누군가에게 겸손하지 않아도 되는 감성을 나눌 수 있어서 그렇다"라며 아티스트만의 고민들을 서로 나눈다고 밝혔다. 

장항준 감독은 과거 윤종신의 집에 게임 하러 놀러 갔다가 2~3년 정도 가량을 보낸적이 있다. 장항준 감독은 "어려웠던 시절 윤종신이 많이 도와주기도 했고, 집에 계속 있다보니 나도 모르게 뭔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당시 윤종신이 키우던 개랑 어색하게 있어야 했다"라며 함께 했던 시절을 밝혀 웃음을 더했다. 장항준 감독은 윤종신의 절친으로 활약하면서 그를 진심으로 응원했다. 

방송 말미 윤종신에게 MC들을 비롯해 다양한 선물을 건넸다. 김국진은 윤종신에게 운동화를, 김구라는 하와이에서 사온 티셔츠와 페도라를, 안영미는 휴대용 비데 티슈를 선물했다. 이를 보자 김이나는 "다들 스타일을 간파하고 주는거 같다"며 감동했고, 마지막으로 제작진의 선물이 전달됐다. 제작진은 윤종신의 전 회차가 출연한 모습을 담은 퍼즐 사진을 줬다. 이에 윤종신은 감동받았지만 평소에 하이톤인 그의 목소리 때문에 "안 기뻐하는거 같다"라고 전원이 묻자, 윤종신은 "정말? 정말? 고마워"라고 반응해 웃음을 더했다. 

이윽고 시작된 윤종신이 노래를 부르는 무대가 그려졌다. 때마침 노래가 나오기 직전 아내와 아들의 영상편지가 전파를 탔다. 아내 전미라는 "12년 동안 고생했다. 예전에 오빠가 나한테 '너는 훈련하면서 이방인으로 살아본 기분이 어때'라고 물은 기억이 난다. 나는 어느정도 예상했다. 누구보다 우리 가족은 오빠의 일을 응원한다"며 뭉클한 심정을 전했다. 이어 아들 라익이 또한 "아빠 소매치기 안당하게 조심해달라"며 귀여운 멘트를 전했다. 윤종신은 자신의 곡 '이방인'을 부르며 지난 12년의 MC활동에 막을 내렸고, 감사한 마음을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 전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11시에 방송된다.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다. MC로는 안영미, 김국진, 김구라가 진행을 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