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쌍둥이 임신’ 율희♡최민환, 아버지 가슴 아픈 가족사에 ‘깜짝’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09.11 21: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살림남2) 에서는 최민환-율희, 김성수-혜빈, 김승현가족의 새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최민환은 새벽에 율희만 남겨두고 어머니, 아버지, 짱이와 함께 떠났다. 민환은 “옥천에 있는 조부모님 산소에 벌초하러 가는날이다. 임신 중인 율희는 산에도 올라가고 해야해서 아쉽게도 같이 못가게 됐다”고 말했다.

목적지 인근 휴게소에 도착했고 짱이가 잠들어 어머니는 차에 있겠다고 했고 아버지와 민환만 식당에 밥을 먹으러 들어갔다. 아버지는 식사 도중 민환에게 지금까지 말하지 않았던 가족사를 털어놨고, 이를 듣던 민환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놀랐다. 

민환은 “할아버지가 아빠 몇살에 돌아가신거예요?”라고 물었고, 아버지는 “열세살 때인가? 별로 기억이 없다. 그리고 옛날 어른들이 무뚝뚝해서 아빠도 할아버지를 닮아 말이 많지 않다. 7남매 중 막내로 태어나서 큰형은 병으로 둘째형은 사고로 돌아가셔서 남아있는 형제는 큰 아버지 한분뿐이다”라고 말했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는 매주 수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