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엑시트’ 윤아, 가려도 숨겨지지 않는 비주얼…’900만 돌파 인사’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9.11 2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영화 ‘엑시트’ 900만을 돌파하며 윤아가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 8일 윤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900만 관객 여러분 #영화 #엑시트 #감사합니다 #융스타그램”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아는 검정 티셔츠에 검정 모자, 선글라스를 낀 채 거울에 비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가려도 가려지지 않는 윤아의 사랑스러움이 돋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잘한따따따 따-따-따- 따따따”, “천만 가자!!”, “누나 내가 100만 분의 1 캐리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아 인스타그램
윤아 인스타그램

윤아는 1990년생 올해 30세 가수 겸 배우로 2007년 소녀시대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했다. 소녀시대는 데뷔곡뿐만 아니라 ’GEE’, ‘소원을 말해봐’, ‘훗’, ‘소녀시대’, ‘Run Devil Run’, ‘Lion Heart’, ‘OH’, ‘Party’ 등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꾸준한 그룹 활동을 해오던 소녀시대는 지난해 발매한 앨범 ‘몰랐니’ 이후 본격적인 개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에 윤아는 본격적인 연기를 시작했다.
2007년 드라마 ‘9회말 2아웃’으로 연기를 시작한 윤아는 이후 ‘너는 내 운명’, ‘사랑비’, ‘총리와 나’, ‘THE K2’, ‘왕은 사랑한다’, ‘무신 조자룡’ 등에서 열연하며 탄탄한 연기 실력을 쌓아왔다.

영화 ‘엑시트’는 윤아와 조정석은 같은 대학교 산악 동아리 출신으로 졸업 후 취업을 못 해 눈칫밥만 먹고 있는 조정석과 연회장 직원으로 취업한 윤아가 오랜만에 만나 의문의 연기로 뒤덮인 빌딩과 도시를 산악동아리 시절 체력과 스킬을 통해 탈출하는 재난 영화다.

‘엑시트’에는 조정석, 윤아, 고두심, 박인환, 김지영 등이 출연하며 지난 7월 31일 개봉해 현재 천만 관객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