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박해수-서예지-김상호-김응수-이창훈 뭉친 ‘양자물리학’, 관객들과 같은 파동 일으킬까 (종합)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9.11 17: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양자물리학’이 관객들과 같은 파동을 일으킬 수 있을까.

11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서 영화 ‘양자물리학’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성태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업계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선다는 신선한 설정을 가진 영화다. 작중에서 양자물리학이라는 개념은 ‘생각이 현실을 만든다’는 개념으로 해석한 주인공의 인생 모토를 뜻한다.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창훈-김응수-김상호-서예지-박해수-이성태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해수는 정의로운 클럽사장 이찬우 역을, 서예지는 정재계를 아우르는 황금인맥을 구축한 매니저 성은영 역을 맡았다. 김상호는 청렴경찰 박기헌 역, 김응수는 조폭 출신 사업가 정갑택 역, 이창훈은 부패 검사 양윤식 역을 맡아 열연했다.

기존 범죄물과의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이성태 감독은 “캐릭터 무비를 만들고 싶다는 것에서 기획하기 시작했다. 주인공과 주변 인물들이 최대한 현실감 있고 살아숨쉬기를 바랐다”며 “그들이 우군과 적으로 명확하게 갈리지 않고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적이 됐다가 친구가 되는 관계성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첫 스크린 주연작을 찍게 된 소감에 대해 박해수는 “많이 떨렸다. 작품을 보니까 더욱 떨린다”며 “관객들에게 이 작품이 어떻게 보여질지 기대가 되고 또 떨린다”고 밝혔다. 극중 엄청난 대사량을 소화한 것에 대해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부터 두께량이 상당했다”면서 “사실 속도감있게 읽혀서 대사가 많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하지만 항상 했던 말로 체화를 해야하는 과정이 힘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감독님과 프리프로덕션 단계서 리딩을 많이 해서 촬영에 들어갈 때에는 이미 대사를 다 외운 상태였다. 재밌었던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서예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서예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서예지는 “성은영이라는 캐릭터를 위해 외관적인 부분에 노력을 많이 기울였다. 의상부터 헤어, 메이크업까지 모두 명품화되어야 했어서 의상에 중점을 많이 뒀다”고 밝혔다. 이어 “의상에 신경을 쓸 때 걱정이 됐다. 몸이 마르다보니 사이즈에 맞춰 수선을 했는데, 수선하시는 분이 아이가 입는 옷이냐고 물어봤을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액세서리를 하나 들더라도 상황에 맞게, 예의에 맞게 갖춰야 한다는 압박감을 가지면서도 많이 찾아봤다”며 “아나운서 같이 예의바른 옷이 뭐가 있을까 걱정했는데, 캐릭터에 걸맞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응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응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응수는 “사실 정갑택 역을 맡으며 제일 힘들었던 것은 시가를 피우는 것이었다”며 “작품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시가를 피우는데, 저는 비흡연자다. 한 번 들이마시면 바늘 3억개가 찌르는 것 같은 느낌이 들더라”고 고백했다. 이어 “수명이 3개월은 줄어든 것 같다. 이성태 감독에 대해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위트있게 답변을 마무리해 웃음을 전했다.

이성태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성태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성태 감독은 작품에 대해 “우리 작품은 ‘앤트맨’과는 다르다. 생각이 현실을 만든다는 주문이 통한 것인지는 모르지만, 위기를 극복하는 상황이 일반적인 영화처럼 허무맹랑하지는 않다”며 “시나리오 단계에서 1순위로 설정한 것이 최대한 캐릭터가 눈 앞에 나타난 것처럼 현실적으로 그려내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박해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해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해수는 “처음에 양자물리학이라는 개념이 잘 다가오지 않아서 힘들었다”면서도 “다만 이 작품에서는 과학적인 것이 아닌 철학적인 개념이다. 찬우 스스로의 주문이고 살아왔던 가치관이다. 사건을 겪을 때 대하는 태도가 개념으로 해석된다. 전작이 과묵한 역할이었는데, 오히려 이 캐릭터가 가벼워서 접근하기 용이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배우들과 이성태 감독은 관객들이 작품을 많이 봤으면 좋겠다는 말로 질의응답을 마무리했다.

가볍다고 이야기하면 가벼울 수 있고, 무겁다고 하면 무거울 수도 있는 이 작품이 관객들과 어떤 파동을 일으켜 흥행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양자물리학’은 9월 25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