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양자물리학’ 박해수 “첫 영화 주연작, 많이 떨린다...관객분들께 위로가 되는 영화가 되길 바란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9.11 16: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양자물리학’ 박해수가 첫 영화 주연작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서 영화 ‘양자물리학’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성태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업계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선다는 신선한 설정을 가진 영화다. 작중에서 양자물리학이라는 개념은 ‘생각이 현실을 만든다’는 개념으로 해석한 주인공의 인생 모토를 뜻한다.

박해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해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첫 스크린 주연작을 찍게 된 소감에 대해 박해수는 “많이 떨렸다. 작품을 보니까 더욱 떨린다”며 “관객들에게 이 작품이 어떻게 보여질지 기대가 되고 또 떨린다”고 밝혔다.

작중 상당한 대사량을 소화해낸 것이 버겁지 않았냐는 질문에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부터 두께량이 상당했다”면서 “사실 속도감있게 읽혀서 대사가 많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하지만 항상 했던 말로 체화를 해야하는 과정이 힘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감독님과 프리프로덕션 단계서 리딩을 많이 해서 촬영에 들어갈 때에는 이미 대사를 다 외운 상태였다. 재밌었던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저희 영화가 작은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며 “웃음이 되고 쉼표가 되어 잠깐이라도 쉬어갈 수 있는 작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양자물리학’은 9월 25일 개봉한다.


추천기사